“부울경 연합 없는 통합은 기초공사 없는 집”
“부울경 연합 없는 통합은 기초공사 없는 집”
  • 연합뉴스
  • 승인 2022.09.26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행정통합’ 옥중 비판
김두관 의원, 면회 서한 공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는 최근 박완수 현 도지사가 이끄는 경남도가 ‘부산·울산·경남 특별연합’(메가시티) 대신 3개 시·도간 ‘행정통합’ 추진에 무게를 실은 데 대해 “연합 없는 통합은 ‘기초공사도 하지 않고 집 짓겠다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인 김두관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 전 지사 면회를 다녀왔다는 소식을 전하며 이런 입장이 담긴 지난 22일자 김 전 지사의 옥중 서한을 공개했다.

김 전 지사는 서한을 통해 “‘밥상을 엎어버리고는 살림 합치라고 하는 것’”이라며 “연합과 통합은 서로 배치되는 사업이 아니라 연속선상에 있는 사실상 하나의 사업”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대구, 경북의 행정통합 추진이 사실상 실패한 사례를 들기도 했다.

아울러 현재 박완수 도지사의 특별연합 파기 선언뿐만 아니라 울산시의 미온적인 태도를 메가시티 추진의 장애요인으로 꼽기도 했다.

김 전 지사는 “부울경 메가시티는 행정통합을 최종 목표로 하되, 특별연합에서부터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나가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메가시티, 행정통합의 필요성을 놓고 시·도민들과 소통, 공감대 형성, 공론화 추진과 해외사례 연구 및 현지답사 등 다양한 방안을 통해 행정통합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김두관 의원은 이에 대해 “경남도의 부울경 특별연합 탈퇴 선언에 대응하기 위해 김 전 지사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생각”이라며 “김 전 지사가 제안한 경남도당 내 실무지원단 구성과 부울경 메가시티 (지속)추진을 위한 여야정 협의체 구성 제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소멸시대에 부울경 각개약진은 자살행위나 다름없고, 그런 면에서 박완수 지사의 행보는 경남과 부울경의 미래를 회복하기 어려운 암흑의 터널로 끌고 가는 잘못된 결정”이라며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잘못된 결정을 바로잡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