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 잘 살펴야 할 온라인 담화
[천왕봉] 잘 살펴야 할 온라인 담화
  • 경남일보
  • 승인 2022.11.03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모 (논설위원)
‘발 없는 말이 천 리 간다’는 속담의 참뜻은 말을 삼가라는 거다. 뱉은 말이 눈 깜빡할 사이에 천 리 밖까지 퍼져나간다면 얼마나 조심해야 할 일인가. 진실한 미담이 이렇게 빨리 퍼진다면 좋겠지만, 인간사회는 추하고 남 헐뜯는 말이 훨씬 더 빨리 퍼지는 법이다. 서양 속담에도 ‘진실이 신발끈 맬 동안 거짓은 지구 반 바퀴를 돈다’고 하지 않았나.

▶천 리이건 지구 반 바퀴건 사람마다 움켜쥐고 있는 스마트폰 시대엔 모두가 수퍼 컴퓨터 앞의 주판만도 못 한 세상이 되었다. 가짜 이야기든 진실이든 누군가 그럴듯한 문장으로 꾸며 SNS에 띄우면 그 순간 그건 지구를 일곱 바퀴 반이나 돌아 전 인류에게 전달되는 섬뜩한 시대다. 이 어찌 무서운 일이 아니랴.

▶이태원 참사 이후 온라인에는 그럴듯한 담화들이 잇달아 올랐다. 현장을 찾은 서울시장이 무슨 일인가로 도망쳤다며 차량 위에 감긴 폴리스라인 노란 천 조각 사진을 올렸지만 도망한 게 아님이 밝혀졌다. 토끼머리 장식을 한 남성이 최초로 ‘밀어’라고 외치자 군중이 밀기 시작해 순식간에 사고가 났다며 온라인에 그 토끼머리를 특정하는 사진을 올렸다. 그러나 그의 현장 부재가 확인되기도 했다. 한동안 이런 일은 줄을 이을 거다.

▶공자는 사람들의 맹목성을 일찍이 파악했던지 논어에 이런 말을 남겼다.“뭇 사람이 싫어해도 좋은 점이 없는지 반드시 살펴야 한다. 뭇 사람이 좋아해도 나쁜 점은 없는지 꼭 살펴야 한다.”(위령공). SNS가 자칫 사람의 판단을 흐리게 만드는 오늘날 너나없이 깊이 새겨야 할 구절이 아닌가 싶다.
 
정재모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