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회수시설 광역화계획 수립해야”
“자원회수시설 광역화계획 수립해야”
  • 김순철
  • 승인 2022.11.09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의회 행정사무감사

유계현 의원, 내구연한 도래·용량 증가 등 필요성 강조
진상락 의원, 소나무재선충병 선제 대응방안 마련 촉구
농해수위, 일본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방류대책 등 주문
2030년 ‘생활쓰레기 직매립 금지’ 선제적 대응을 위해서는 자원회수시설의 광역화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유계현 의원(진주4·국민의힘)은 9일 환경산림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현재 경남에는 소각장이 22개소에서 일 1684t의 규모로 운영되고 있지만, 소각시설들의 내구연한(15~20년 정도)이 도래한 시설들과 2030년 생활쓰레기 직매립 금지 정책에 따른 필요용량 증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계획을 마련해야할 시점이다”고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유 의원은 “창원 성산 1, 2호기(각 일200t)는 톤당 처리비용이 약 8만원 수준인데 비해, 창원 진해(일 50t)는 t당 처리비용이 약 30만원 수준이다”면서 “광역화는 폐기물 처리비용 및 운영의 효율성 측면에서도 이점이 있고, 예산 및 지역상생 관점에서도 장점이 있는 정책이므로 경남도에서 관심을 가지고 광역화 사업을 유도해야 한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남도내 시·군이 각각 소각로를 설치할 경우 국비 30%, 시·군비 70%인데, 시·군간 광역사업추진시 국비 50%, 도비 20%, 시·군비 30%로 사업추진 예산이 크게 절감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진상락 의원(창원11·국민의힘)은 소나무재선충병 선제적 대응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진 의원은 “경남도는 지난 10년간 소나무 217만 1000그루를 잘라내고, 방제 예산에만 2299억원을 쏟아 부었지만 소나무재선충병이 다시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진 의원은 “재선충병은 무서운 번식력 때문에 99.99%의 방제 성과가 있더라도 0.01%가 미흡한 면이 있으면 그 간의 방제 노력과 성과는 수포로 돌아갈 수 있으므로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면서 “충분한 예산을 투입해 완벽한 방제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국비 확보에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지난 8일에는 경남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회 의원들이 해양수산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따른 우려를 표명하고 바다 환경오염 저감과 수산물브랜드의 다양한 콘텐츠 제작 등에 대해 언급했다.

조영제 의원(함안1·국민의힘)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방류 전인데도 어민들과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대책 실무협의체(5개 시도)가 공동으로 구체적인 대응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남도 방사능측정망 해역조사 정점개소가 4개소인데 2개소 추가요청도 적다”면서 더 많은 정점개소 확보와 안전한 먹거리가 될 수 있도록 안전체계 구축을 당부했다.

현재 해양방사성물질측정망 현황은 전국 45개 조사정점 중 경남도 해역조사 정점소개는 4개소로 남해 미조 동남방, 연화도 동북방, 거제 일운면 동남방, 마산항 중앙부이다.

백수명 의원(고성1·국민의힘)은 얼마 전 진동만 물고기떼 죽음으로 인한 악취와 민원 불편사항을 언급한 뒤 “바다환경의 빈산소수괴 원인과 대책에 대해 질의하고, “비상시 투입되는 인력 및 수송차량 등에 대비할 수 있는 방안도 세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