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기자] 늦가을에 만나는 밀양 재약산 억새 물결
[시민기자] 늦가을에 만나는 밀양 재약산 억새 물결
  • 경남일보
  • 승인 2022.11.22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산지 습지 자랑
관광객에 반갑게 ‘손짓’
가을을 보내면서 올해 가을 단풍 나들이를 제대로 하지 못한 분이 있다면 밀양 표충사 계곡의 예쁜 단풍을 만나면서 우리나라 산지 습지로는 가장 넓은 밀양 재약산 사자평의 은빛 출렁이는 억새 평원을 만나보길 권유해 본다.

내리쬐는 햇살을 받으면 반짝이는 억새는 지금 한창 바람에 이리저리 흔들리며, 이 일대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햐얀 미소를 띠며 반갑게 손을 흔들고 있다. 사각사각하며 억새끼리 부딪히는 소리에 관광객들은 아름다운 노래를 따라 부르며 응답한다.

밀양지역에서 사자평 억새 평원을 만나기 위해서는 얼음골 케이블카를 타고 가는 방법과 표충사 주변에서 시작하는 여러 곳의 등산로를 이용하는 방법 등이 있다. 케이블카를 이용하는 방법은 얼음골 케이블카를 타는 곳에서 10분이면 상부 승강장까지 도달할 수 있고, 이곳에서 아래 한참 내려오면 재약산 억새 무리를 만날 수 있다. 내려오는 길 좌측의 천황산과 재약산, 전방의 백호 바위를 중심으로 한 백운산과 그 뒤 좌우로 자리한 운문산과 가지산을 조망해 볼 수 있다. 백운산 자락에는 시례 호박소와 오천 평 반석, 가지산 자락에는 얼음골 등 밀양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다.

표충사에서 재약산 사자평 억새평원으로 이르는 등산로는 여러 곳 있다. 표충사 뒤를 돌아가는 등산로를 따라 오르면, 고사리 분교 터를 거쳐 수미봉으로 가는 길과 남서방향으로 가다 층층폭포, 고사리 분교 터를 지나 수미봉으로 이어지는 길이 있고 표충사 서쪽 방향으로 오르면 금강폭포와 한계암을 거쳐 사자봉에 오르는 길과 내원암에서 곧바로 사자봉으로 가는 길이 있다. 사자봉 아래로 시선을 돌려보면 그 유명한 재약산 사자평 억새 평원을 감상하게 된다.

산을 오르는데 조금 쉬운 코스는 표충사 주차장 조금 못가 오른편 산업도로(임도) 쪽으로 오르면 지역 주민들이 거주하는 주택 몇 채가 있고, 그 주택 앞으로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를 이용하면 표충사 계곡의 아름다운 단풍을 감상하면서 사자평까지 오를 수 있다.

햇빛을 받은 억새 이삭이 반짝반짝 하얗게 빛을 내는 사자평 억새 평원을 만나는 순간 “역시 가을 산행의 멋은 단풍과 억새 꽃이다”라는 감탄사를 연발하게 된다. 그 붉은 단풍 속에 접어들면 피곤함을 잊게 되고, 바람에 날리며 연출하는 은빛 억새 물결은 단연 으뜸임을 느끼게 된다.

하얀 눈밭처럼, 하얗게 빛나는 메밀밭 같기도 한 억새 평원을 한참 감상하다 보면 쌓여있던 스트레스가 싹 가시는 듯해 이 광경을 보고만 있어도 저절로 힐링이 된다. 사자평 억새 평원은 행정 구역 상으로는 밀양시 단장면 구천리 산 1번지로 표충사 뒷산으로 생각하면 된다. 영남 알프스의 중심부에 해당하는 재약산 남동쪽 사면 해발 750m 부근에 형성되어 있다. 이 일대를 사자평 습지라는 이름으로 명명되기 전에는 산들늪으로도 불리던 곳이다.

이곳에는 매, 삵, 하늘다람쥐 같은 멸종 위기 동물을 비롯해 다양한 생물이 서식해 환경부가 이곳을 보전 가치 높은 생태계로 인정해 지난 2006년 12월 29일 이 일대 58만㎡(약 17만 7620평, 축구장 면적의 81배)에 대해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었으며, 우리나라 산지 습지 중 가장 규모가 넓다. 재약산 8부 능선에 형성된 억새 평원은 타원형의 광활한 분지로 신라시대 삼국통일의 주역 화랑도가 수련한 곳이라고 전해오며, 임진왜란 때는 사명대사가 승병을 훈련을 시킨 곳이기도 하다.

6.25전쟁 직후 이 일대 화전민들이 거주하면서 80여 가구가 밭을 일구어 고랭지 채소와 약재를 재배한 적도 있었으며, 당시 하늘 아래 첫 학교라는 고사리 분교가 생겨나기도 했으나 화전민들이 이주하는 바람에 이 분교는 지난 1996년 3월 1일 폐교되었다. 울긋불긋 예쁜 가을을 마무리하며 겨울철로 들어서는 계절에 밀양시 표충사 계곡의 단풍과 재약산 사자평 억새 평원에 들러 아름다운 단풍과 은빛 물결 출렁이는 억새 군무를 감상해 보길 바란다.

김해록 시민기자

※이 기사는 경상남도 지역신문발전지원사업 보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밀양시 재약산 사자평 억새평원.
밀양시 재약산 사자평 억새평원.
끝없이 펼쳐진 억새 물결이 출렁이는 밀양 재약산 사자평,
억새밭으로 끝없이 펼쳐진 밀양시 재약산 사자평 억새평원.
밀양 사자평 억새평원으로 오르는 계곡 풍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