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신지아, 주니어GP 파이널 쇼트 2위
피겨 신지아, 주니어GP 파이널 쇼트 2위
  • 연합뉴스
  • 승인 2022.12.09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지아, 1위 시마다와 0.55점 차이…“프리도 실수 없이 연기하고 싶다”
피겨 샛별 신지아(14·영동중)가 ‘왕중왕전’인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쇼트프로그램에서 2위에 오르며 메달 획득 청신호를 밝혔다.

신지아는 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8.87점, 예술점수(PCS) 30.24점, 총점 69.11점을 받아 일본 시마다 마오(69.66점)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신지아와 마오는 단 0.55점 차이로, 프리스케이팅 결과에 따라 금메달도 노릴 수 있다.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은 전년도 7월 기준 만 13세~만 19세 사이의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회로 그랑프리 시리즈 상위 6명의 선수가 경쟁하는 ‘왕중왕전’이다.

한국 선수가 이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한 건 2016-2017시즌 남자 싱글에 출전한 차준환(고려대·동메달)이 마지막이다.

여자 싱글에선 2005-2006시즌 김연아가 금메달을 차지한 뒤 메달을 목에 건 선수가 없다.

신지아가 이번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하면 여자 선수로는 김연아 이후 17년 만에 시상대에 선다.

신지아는 첫 번째 연기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훌륭하게 클린 처리한 뒤 더블 악셀까지 깔끔하게 뛰었다.

그는 첫 비점프 과제 플라잉 카멜 스핀을 최고 난도인 레벨 4로 연기하며 전반부를 마쳤다.

10% 가산점이 붙는 후반부 연기도 깔끔했다. 트리플 루프를 실수 없이 뛰었고, 스텝 시퀀스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이상 레벨4), 레이백 스핀(레벨3)으로 연기 완성도를 높였다.

경기 후 신지아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경기 전엔 긴장이 많이 됐는데, 하나하나 해나가자는 마음으로 임했더니 긴장이 풀렸다”며 “쇼트에 이어 프리스케이팅도 실수 없이 연기하고 싶다”고 밝혔다.

함께 출전한 김채연(수리고)은 66.71점으로 3위, 권민솔(목동중)은 59.91점으로 5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피겨 최강국’ 러시아 선수들이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징계 조처로 출전하지 못하면서 한국과 일본 선수들이 여자 싱글 출전권을 대거 획득했다. 여자 싱글 출전 선수 6명 중 3명은 한국, 3명은 일본 선수다.

메달의 주인공이 정해지는 프리스케이팅은 10일 새벽에 열린다.



 
피겨스케이팅 신지아(14·영동중)가 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일본 시마다 마오(69.66점)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연기 펼치는 신지아.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