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국립대, 아름다운 우리말 가게 이름 뽑기 접수
경상국립대, 아름다운 우리말 가게 이름 뽑기 접수
  • 박성민
  • 승인 2023.09.11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국립대학교 국어문화원과 한글학회 진주지회, ㈔토박이말바라기는 577돌 한글날(10월 9일)을 앞두고 ‘아름다운 우리말 가게 이름 뽑기’ 잔치를 벌인다.

한글학회 진주지회는 2001년부터 ‘우리말 우리글 바로 쓰기 운동’의 하나로 아름다운 우리 말글 가게 이름을 뽑아 보람(패)을 걸어 주는 행사를 해 왔다. 많은 사람에게 토박이말로 된 가게 이름을 널리 알리고, 우리 말글의 아름다움을 다시금 일깨워 토박이말로 가게 이름을 짓는 사람이 더 많아지기를 바라는 뜻을 담고 있다.

‘아름다운 우리말 가게 이름 뽑기’ 잔치는 경상남도의 도움을 받아 경상국립대 국어문화원과 한글학회 진주지회, ㈔토박이말바라기가 함께 마련한다.

이 잔치는 경남도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9월 30일까지 순우리말로 된 가게 이름과 이 가게를 추천하는 까닭을 정보 무늬(QR 코드)를 찍어서 적고 제출하면 된다(https://naver.me/xxR19xeI). 뽑힌 가게 이름을 추천한 사람에게는 선물을 증정하며, 뽑힌 가게에는 아름다운 가게 이름 보람(패)을 달아 준다. 결과는 10월 7일에 추천한 사람과 선정된 가게에 개별적으로 알린다. 더 궁금한 것이 있으면 경상국립대 국어문화원(055-772-0768)으로 물으면 된다.

지난해까지 뽑힌 아름다운 우리말 가게 이름은 신고메고(2001), 에나만나(2002), 돌실나이(2003), 나또래 어린이집(2004), 예닮(2005), 햇빛 속으로(2006), 우리옷 고우리(2007), 흙담(2008), 키큰나무 작은풀숲(2009), 콩마을 돼지마을(2010), 새미꼴 모꼬지(2011), 매무새(2012), 맛깔(2013), 햇살한점바람한쌈(2014), 들꽃마루(2015), 그림과 테두리(2015), 한솔보리밥(2016), 아기자기(2016), 도깨비풀(2017), 노둣돌(2017), 먹을터(2018), 풀꽃과 나무(2018), 극단큰들(2019), 내마음에 꽃피네(2020), 굽기좋은날(2021), 싱글벙글떡(2021), 단내폴폴(2022), 물빛나루쉼터(2022)이다.

박성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남, 아02576
  • 등록일자 : 2022년 12월13일
  • 발행·편집 : 고영진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