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의회 섬앤섬길 연구회, 부산시 선진지 견학
거제시의회 섬앤섬길 연구회, 부산시 선진지 견학
  • 배창일
  • 승인 2024.05.1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갈맷길 사례 통해 지역 상권과 연계 방안 모색
거제시의회 의원연구단체 ‘거제 섬앤섬길 연구회’는 2박 3일 일정으로 부산광역시 일대에서 선진지 견학을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선진지 견학은 부산 갈맷길 사례를 통해 거제 섬앤섬길과 지역 상권을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됐다.

갈맷길은 부산의 자연환경, 관광지, 상권을 연계해 조성된 도보 여행길로, 제주 올레길과 함께 전국에서 가장 높은 인지도를 보유하고 있다.

견학에 참석한 김두호 연구회장을 포함한 8명의 연구회원은 부산의 특색 있는 등대를 견학하고, 욜로 갈맷길 3·4·5·6코스를 직접 걸으면서 도보 여행길 코스와 안내 체계, 상권 연계 현황 등을 확인하며 지역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연구회원들은 점 단위로 흩어진 관광지를 마을과 상권으로 연결하는 방향으로 거제 섬앤섬길 코스를 재정비해 지역경제 플랫폼으로 작동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김 연구회장은 “거제 섬앤섬길과 지역 상권이 연계될 수 있는 실질적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수집된 선진 사례를 접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창일기자 bci74@gnnews.co.kr

 
거제시의회 의원연구단체 ‘거제 섬앤섬길 연구회’는 최근 2박 3일 일정으로 부산광역시를 찾아 부산 갈맷길 사례 통해 거제 섬앤섬길과 지역 상권과의 연계 방안을 모색했다. 사진=거제시의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남, 아02576
  • 등록일자 : 2022년 12월13일
  • 발행·편집 : 고영진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