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환길의 지리산 약용식물] 송이버섯(송이·松耳)
[성환길의 지리산 약용식물] 송이버섯(송이·松耳)
  • 경남일보
  • 승인 2016.11.01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이버섯(송이·松耳)


송이버섯과에 속하는 송이버섯은 처음에는 버섯대가 올라오면서 구형(球形)이고 점점 자라면 버섯 자실체의 갓이 5~25cm 정도가 된다. 갓은 섬유상 막질의 내피막으로 싸여 있으나 성장하면 갓 끝이 펴지며 편평한 모양으로 된다. 갓 표면은 황색 또는 황갈색 바탕에 적갈색의 섬유상 인피가 있으며 더 성장하면 방사상으로 갈라져 백색의 조직이 노출되기도 하고 버섯대는 백색으로 길이는 5~15cm 정도이다.

송이버섯은 맛과 향이 뛰어나고 영양가도 좋은 식품버섯으로 인기를 얻고 있으며 근래에는 약용으로 더욱더 각광을 받고 있는 생약이기도 하다. 이 버섯의 자실체는 생약명으로 송이(松耳) 또는 송심이라고 하며 맛이 달고 약성은 평범한 성질에 독성이 없다. 성분 중 다당류의 베타-글루칸은 강력한 항암작용이 있으며 각종 암의 치료와 면역증강 당뇨병 고혈압 요통 건위 등 성인병 예방치료에 효과적이다.

/약학박사·한국국제대학교 제약공학과 석좌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