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지리산의 약용식물
[성환길의 지리산 약용식물] 내버들(수양피·水楊皮)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4  21:42: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성환길의 지리산 약용식물] 내버들(수양피·水楊皮)


버드나무과에 속하는 내버들은 관목 또는 작은 교목으로 키 높이는 3~4m 정도로 자라고 가지가 많이 갈라지며 작은 가지는 황갈색으로 처음에는 털이 있지만 점차 없어진다. 잎은 선형(線形) 또는 좁은 피침형으로 서로 어긋나 있고 잎 끝은 뾰족하며 잎 가장자리에는 잔 톱니가 파상(波狀)처럼 보인다. 꽃은 암수2가화로서 잎이 피기 전 2~3월에 황색의 꽃밥이 피고 4~5월에 결실한다.

내버들은 옛날부터 치통 두통의 치료에 민간약으로 사용해 왔던 유명한 약용식물이기도 하며 나무껍질(樹皮)을 약용에 사용하는데 생약명은 수양피(水楊皮)라고 한다. 수양피는 맛이 쓰고 약성은 찬 성질이며 약효로는 해열 진통 감기 몸살 이뇨 진정 수면 종기 황달 지혈 신경통 타박상 등을 치료한다. 특히 내버들의 사리신 성분은 현재 가장 많이 사용하는 해열 진통제인 아스피린 원료이다.

/약학박사·한국국제대학교 제약공학과 석좌교수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