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기획
가족동반 이주 걸림돌 1위 ‘자녀교육’진주포럼-본보, 혁신도시 발전을 위한 설문조사
강진성  |  news24@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6  00:37: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진주혁신도시는 지난 6월 기준 단신 부임자 비율이 51.0%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이다. 미혼·독신자를 제외한 가족동반 이주율은 29.5%로 전국 평균을 밑돌고 있다.

◇아이들 때문에…=경남일보와 경남자치연구원(남성당 김장하연구기금)·진주포럼 공동 ‘진주혁신도시 발전을 위한 설문조사’에서 이전기관 직원들은 ‘가족동반 이주가 어려운 5가지 이유(자녀교육, 빈약한 문화혜택, 의지부족, 생활비 이중 지출, 시골이라는 생각)’ 가운데 자녀교육 문제를 1순위(51.2%)로 꼽았다. 2순위로 응답(22.0%)까지 포함할 경우 73.2%가 자녀교육때문에 동반 이주 어려움의 주요 원인으로 응답했다. 지역사회 역시 동반 이주 걸림돌로 교육문제를 1순위 65.8%, 2순위 17.1%로 꼽았다.

이전기관 직원들은 ‘빈약한 문화혜택’ 1순위 24.0%, 2순위 41.0%로 응답, 두번째 주요 원인으로 조사됐다. ‘진주가 시골이라는 생각’과 ‘생활비 이중지출’은 3~4순위로 많이 꼽았으며 ‘의지부족’은 주요 순위로 생각하지 않았다.

이전기관은 ‘진주로 이사를 결정하는데 긍정적으로 미칠 요소’라는 질문에 ‘중·고교 질적 수준’이 1순위 49.3%, 2순위 24.8%로 응답했다. 먹거리·의료서비스 등 생활조건도 1순위 28.5%, 2순위 40.1%로 꼽을만큼 주요 원인으로 봤다. 역사와 전통문화, 이사 지원은 후순위로 답했다.

◇ 지역 친밀도 미흡=이전기관 직원들의 ‘진주 지역사회에 대한 관심도’는 그다지 높지 않게 나타났다. 직원 43.4%가 보통이라고 답했으며 34.8%는 관심이 없다(별로 없다 28.5%, 전혀 없다 6.3%)고 응답했다. 관심이 있다는 응답은 21.8%(많다 17.7%, 매우 많다 4.1%)로 조사됐다.

‘지역단체, 교육·취미 활동 참여’는 없다는 의견이 66.2%로 가장 많았다. 1개 22.3%, 2개 이상 11.5%였다.

‘지역사회에서 이전기관 직원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서는 대체로 친화적이라고 느꼈다. 보통 42.4%에 이어 35.8%가 친화적(매우 친화 포함)이라고 봤으며 21.8%는 배타적(매우 배타적 포함)이라고 답했다.

◇지역사회, 호의적 평가=지역사회 구성원들은 이전기관 활동에 대해 전반적으로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기관 이전과 활동 만족도’에 대해 만족 41.9%, 매우만족 5.7%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보통 45.0%, 불만족 6.6%, 매우 불만족 0.9%였다.

지역사회는 ‘지방세수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기여가 가장 높은 것으로 생각했다. 높음 57.9%, 매우 높음 10.1%로 68.0%가 경제 활력소로 응답했다. 보통 28.9%, 낮음 3.1%였으며 매우 낮다는 응답은 없었다.

이전기관의 공헌활동에 대해서도 대체로 긍정적이다. 보통 47.1%에 이어 많다(매우 많음 포함)는 의견이 37.0%를 차지했다. 적다(매우 적음 포함)는 의견은 15.9%였다.

이전기관 직원의 지역사회 참여 노력에 대해서는 보통이 48.5%로 가장 많았다. 적극적(매우 적극 포함)과 소극적(매우 소극 포함)이다는 의견은 각각 28.4%, 23.2%로 비슷했다.

‘이전기관 업무’에 대해서는 조금 안다 44.5%, 잘 안다 15.3%로 이해도가 높았다. 보통 30.6%, 잘 모른다 8.7%, 전혀 모른다 0.9%로 조사됐다.

이번 설문조사 대상에서 이전기관 직원은 11개 기관 본사인원을 기준으로 배정, 315명이 참여했다. 지역사회 구성원은 경남도청·진주시청 공무원, 시민사회 지도자, 상공인·금융계, 대학교수, 언론인 등 229명이 참여했다.


이전기관 지역사회 인식차 지역인재 채용 가장 커

새 정부가 지방 이전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 비율을 향후 5년간 30%로 확대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이전기관 직원과 지역사회 구성원들의 생각은 극명하게 달랐다. 이전기관 직원들은 현재 10%선에서 선발하고 있는 비율이 적당하는 의견이 많았다. 지역사회는 30%이상 선발해야 한다고 답했다.

경남일보와 경남자치연구원(남성당 김장하연구기금)·진주포럼이 공동으로 진주혁신도시 이전기관 임직원(315명)과 지역사회 구성원(229명)을 대상으로 ‘혁신도시 발전을 위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지역인재 채용에 가장 큰 입장차를 보였다.

이전기관과 지역사회는 혁신도시의 지역인재 고용창출 효과에 대해서 각각 65.1%, 54.6%로 모두 크다고 공감했다. 하지만 지역인재 채용 비율에 대해서는 이전기관은 소극적인 반면 지역사회는 현재보다 대폭 늘려야 한다고 응답했다.

‘지역인재 채용 35%’에 대해서 이전기관은 ‘높음 34.3%’, ‘너무 높음 34.6%’로 과도하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적당 27.3%, 낮음 3.5%, 너무 낮음 0.3%를 보였다.

‘지역인재 적정 채용비율’에 대해서는 ‘10%이하’가 41.6%로 가장 많았다. ‘10%초과~20%이하’ 27.3%, ‘20%초과~30%이하’ 14.3%, ‘30%초과~40%이하’ 12.9%, ‘40% 초과’ 3.8%로 조사됐다.

반면 지역사회는 지역인재 채용을 지금보다 훨씬 늘려야 한다고 답했다. ‘30%초과~40%이하’가 37.4%로 가장 많았으며 40%초과해야 한다는 응답이 25.7%로 뒤를 이었다. ‘20%초과~30%이하’ 22.8%, ‘10%초과~20%이하’ 12.1%, ‘10%이하’ 1.9%로 조사됐다.

이번조사는 이전기관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한 결과로 이전기관 공식 입장과는 관련이 없다. 한 이전기관 관계자는 “현재 지역인재 채용은 권고사항으로 각 기관 상황에 맞게 채용비율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지역인재 채용을 확대하는 법개정이 이뤄지면 공공기관은 따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혁신도시 공공기관은 지역인재 채용에 소극적인 편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진주혁신도시 지역인재 채용비율는 11.2%로 전국 평균(13.3%)보다 낮았다. 지역인재 의무 할당 비율을 적용하고 있는 곳은 11개 기관 중 LH, 남동발전에 불과하다. 대부분 기관은 서류전형 등에서 가점만 부여하고 있다.

강진성기자 news24@gnnews.co.kr

 
강진성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