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학술
경남도, 남명사상 대규모 세미나 개최선비정신 확산 등 공동결의문도 채택
이홍구  |  red29@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31  00:37: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도가 30일 남명 조식의 경의사상과 실천유학 정신을 시대정신으로 확산하기 위해 대규모 세미나를 개최하고 공동결의문을 채택했다.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국내 대학 및 연구기관의 남명학 대가들을 비롯해 향교, 서원, 시·군 문화원과 사회단체 관계자, 공무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남명사상의 시대정신 발전전략’을 주제로 진행한 세미나에서 대한민국학술원 윤사순 박사는 ‘남명 사상의 현대적 가치’라는 주제발표를 했다. 윤 박사는 남명 사상의 현대적 유용성을 그의 선비정신, 즉 끊임없는 자아성찰과 불의를 묵과하지 않는 사회 비판의식에서 찾았다. 조선의 패망이 선비정신의 퇴조와 함께 했음을 상기할 때 남명의 역사적 위상이 결코 낮게 평가될 수 없다고 했다.

두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선 신창호 고려대 교수는 ‘남명 교육사상의 현대적 의의’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남명 교육사상의 핵심은 자아를 만들고 지키는 공부인 경(敬)과 경을 통해 쌓은 굳건한 마음과 의지를 바탕으로 세상을 향해 나아가 평화를 쟁취하는 의(義)라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더불어 사는 모든 존재와 원만한 관계를 이루는 인류의 공동 이상인 지선, 즉 평천하가 가능하다고 했다.

최석기 경상대 교수는 ‘남명의 역사인식과 현실인식’을 주제발표했다. 최 교수는 남명사상의 본질은 자기수양을 통한 공정하고 떳떳한 사고와 판단을 하는 마음 유지에 있다면서, 그가 비록 세상에 나아가지 않고 물러나 살았지만 그 누구보다 진실하고 깨끗한 도덕성을 바탕으로 한 정의로운 세상,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만들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주제발표에 이어 한국교원대 박병기 대학원장을 좌장으로 최구식 한국선비문화연구원장 등 4명이 참여한 토론회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는 남명사상의 현대적 의미와 이를 확산하기 위한 방안에 대하여 열띤 토론이 펼쳐졌다.

식전행사로 ‘김해정신문화 남명선비정신 창작콘텐츠’ 앨범을 발매한 김해신어미래문화(회장 김석계)의 축하공연이 진행됐다. 공연은 남명 선비춤과 남명조식의 시를 현대음악으로 창작한 노래를 선보였다. 특히 ‘산천재(山天齋)’ 이름의 유래인 주역의 ‘산천대축괘(山天大畜卦)’에서 나온 ‘강건독실휘광 일신기덕’(剛健篤實輝光 日新其德, 강건하고 독실하게 수양해서 날마다 그 덕을 새롭게 하라)의 열 글자를 주요 내빈과 각계 대표들이 직접 쓰는 휘호 퍼포먼스와 남명사상의 시대정신 확산을 위한 공동결의문도 채택했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이번 세미나가 남명 사상의 현대적 의미를 이해하고,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왜 남명에게서 답을 찾아야’하는지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며 “남명의 사상과 가르침이 범국민적 시대정신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경남도의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남명사상진흥을 위해 지난해 12월 ‘민관협의회’를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선비문화진흥조례’를 전국 최초로 제정하고 이어 4월에는 ‘남명사상진흥TF’를 조직해 남명사상을 알리고 계승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홍구기자 red29@gnnews.co.kr


 
남명사상의시대정신발전전략세미나(3)
 
이홍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