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동걸 전 경남지노위원장 조만간 소환
검찰, 이동걸 전 경남지노위원장 조만간 소환
  • 이은수기자·일부연합
  • 승인 2018.06.25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총 파괴공작 조사나서
이동걸 전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위원장이 조만간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위원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양대 노총 파괴공작 의혹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전 위원장이 이채필 전 고용노동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으로 있을 당시 제3노총인 국민노총 설립에 깊숙이 개입한 단서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위원장은 노총 파괴공작 연루 의혹으로 지난 22일 직위해제됐다.

KT 노조위원장 출신인 이 전 위원장은 국민노총의 전신으로 알려진 새희망노동연대에서 활동했다. 국민노총은 2011년 11월 출범했다. ‘생활형 노동운동’을 내걸었지만 ‘MB노총’으로도 불렸다. 세력화를 시도했지만 박근혜 정부시절인 2014년 한국노총에 통합됐다.

25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는 이 전 장관을 출석시켜 장관 당시 국정원과 함께 제3노총인 국민노동조합총연맹(국민노총) 설립과 운영에 관여한 바가 없는지 등을 추궁했다.

이 전 장관은 장관 재직 시절인 2011∼2013년 국정원이 제3노총인 국민노총에 억대의 공작비를 지원하는 데 관여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를 받는다.

검찰은 국정원이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중심의 노동운동 진영을 분열시키기 위해 이 전 장관의 요청에 따라 국민노총 설립을 지원한 단서를 잡고 지난 19일 고용노동부와 이 전 장관 자택 및 이 전 위원장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은수기자·일부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