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골프연습장 주부 살해범 2심도 무기징역재판부, 공모 연인·6촌 동생 징역15년씩 선고
김순철  |  ksc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1  21:19: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법원이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40대 주부를 납치한 후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는 심천우(32)에게 원심과 똑같은 무기징역을 유지했다.

부산고법 창원재판부 형사1부(손지호 부장판사)는 11일 강도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심천우에 대한 항소심에서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심천우의 연인 강모(37·여), 심천우 6촌 동생(30) 역시 징역 15년씩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원심의 양형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

심천우 등 3명은 지난해 6월 24일 오후 8시 30분께 창원에 있는 한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귀가하려던 주부(47)를 납치, 고성군의 한 폐 주유소에서 목 졸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하고 현금 410만원을 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와 6촌 동생이 자리를 비운 사이 심천우 혼자 주부를 목 졸라 살해했고 납치·시신유기는 3명이 함께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천우는 “돈을 뺏으려고 여성을 납치했을 뿐이며 죽이려는 생각은 없었다”며 고의성이 없었다는 사실을 재차 주장했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는 “케이블 타이로 묶인 왜소한 체격의 여성을 심천우 같은 건장한 남성이 체중으로 누르면서 목을 조르면 사망 가능성을 충분히 예견할 수 있다”며 1심과 같이 강도살인의 고의를 인정했다.

강정임과 6촌 동생 역시 살인 현장에는 없었지만 케이블 타이나 커터칼 등을 가져다주는 등 심천우가 살인을 할 가능성을 알면서도 이를 용인해 범행의 마무리를 했다며 살인혐의를 인정했다.

심천우와 강씨는 범행 후 전남 순천시, 광주광역시, 서울 등 전국을 돌아다니다 7월 3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모텔에서 검거됐다.

심씨 6촌 동생은 범행 3일만인 지난해 6월 27일 함안에서 붙잡혔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김순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