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BNK경남은행, ‘2018 한·일우호전’
황용인  |  yongi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7  00:32:3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NK경남은행갤러리가 40여년간 우정을 이어온 한·일 양국 화가의 작품들로 꾸며졌다.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BNK경남은행갤러리 ‘2018년 다섯번째 대관전시’로 ‘이이부치마사토시·송창수 2018 한·일우호전’을 오는 14일까지 갖는다고 5일 밝혔다.

BNK경남은행갤러리 1층과 2층에 마련된 전시회는 지난 1973년부터 국경을 초월한 우정을 쌓은 한·일 양국 화가의 합동 전시로 다양한 주제의 서양화 작품이 전시됐다.

1층 전시관은 이이부치마사토시 화가가 한국의 자연과 시골, 일본의 명소와 시내 풍경을 부드럽고 은은한 색감으로 표현한 수채화 작품 21점으로 채워졌다.

한국KSP(주) 대표이사인 이이부치마사토시는 지난 1993년부터 취미로 수채화를 시작, 작품 활동을 이어오다 이번에 첫 번째 전시회를 갖게 됐다.

가족과 지인 등 주변 인물과 본인을 그린 초상화를 비롯해 향수를 자극하는 시골 풍경을 유화로 표현한 송창수 화가의 작품 14점은 2층에 전시됐다.

지역 중견 화가인 송창수 화가는 개인전 5회와 다수의 초대전 참여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사회공헌팀 김두용 팀장은 “이이부치마사토시ㆍ송창수 2018 한일우호전을 찾으면 수채화와 유화의 차이점은 물론 한국과 일본 각 국의 향수를 맡을 수 있을 것”이라며 “더욱이 한일 양국 화가가 심혈을 기울여 완성한 작품들이 전시 공간을 채우고 있는 만큼 45년간 쌓아온 우정도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폭염과 무더위를 잠시 피하는 피서지로 많은 고객과 지역민이 이이부치마사토시ㆍ송창수 2018 한일우호전을 찾아 관람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이부치마사토시·송창수 2018 한·일우호전은 BNK경남은행 본점을 방문한 고객과 지역민이나 누구나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BNK갤러리 1층 이이부치마사토시 작품
BNK경남은행은 오는 14일까지 BNK경남은행갤러리 1·2층에서 ‘2018 한일 우호 전시회를 갖는다.
BNK갤러리 1층에 전시된 이이부치마사토시 작품.
BNK갤러리 2층 송창수 작품
BNK경남은행은 오는 14일까지 BNK경남은행갤러리 1·2층에서 ‘2018 한일 우호 전시회를 갖는다.
BNK갤러리 2층에 전시되는 지역 중견 화가인 송창수 화가 작품.

 

황용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