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7월 마산항 기름 유출사고 관련자 3명 입건GS칼텍스 직원·법인 등
이은수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5  01:04: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창원해양경찰서는 지난 7월 발생한 창원 마산항 기름 유출 사고와 관련, GS칼텍스 팀장 A(46)씨 등 3명을 해양환경관리법·물환경보전법 위반 혐의로 입건(불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창원해경은 같은 혐의로 GS칼텍스 법인도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7월 12일 5900t급 대형 유조선으로부터 GS칼텍스 육상저장탱크로 경유를 공급받던 중 부주의로 경유 29만5000ℓ를 넘치도록 해 유출한 혐의다. 저장탱크에서 유출된 경유 중 23만3000ℓ는 토양이나 우수관로 등을 타고 인근 하천과 해양 등에 유입됐다.

기름을 공급받을 때는 운영조정실에서 저장탱크에 기름이 얼마나 찼는지 지속해서 확인해야 하지만 A씨 등은 이런 의무를 다하지 않은 것으로 해경은 파악했다. 저장탱크에는 기름이 일정 높이 이상 차면 알람기능을 하는 방송장비가 있지만 사고 며칠 전 수리를 위해 반출된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저장탱크의 저장 한계 용량을 넘겨 기름이 계속 들어온 탓에 저장탱크 천장 일부가 찢어졌으며, 그 틈새 등으로 기름이 흘러넘쳤다고 창원해경은 설명했다. 또 해양환경관리법상 오염사고 방지를 위해 기름을 공급받기 전에는 우폐수로 밸브가 차단돼 있는지 확인해야 했지만, 이 역시 이행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A씨 등은 과실 혐의에 대해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기름 이송작업은 고위험 작업이지만 관계자들은 평소 현장을 지키지 않고 다른 업무를 보는 관행이 있다”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동종업계에서 유사 인재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이은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