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천왕봉에 첫 눈
지리산 천왕봉에 첫 눈
  • 원경복
  • 승인 2018.10.28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 천왕봉에 올가을 들어 첫눈이 내렸다.

28일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27일 새벽 지리산 정상인 천왕봉(해발 1915m)에서 첫눈이 관측됐다. 천왕봉에서는 기온 측정이 어렵지만, 해발 1750m에 있는 장터목대피소 기온이 영하 2.3도까지 떨어지는 등 이날 새벽 산 정상부는 영하권을 유지했다. 적설량은 0.5㎝ 정도라고 국립공원사무소 측은 밝혔다. 눈과 함께 ‘서리꽃’이라고 불리는 상고대가 나뭇가지마다 내려앉으면서 절경을 연출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주말을 맞아 등산객들이 천왕봉을 찾아 때이른 순백의 설경을 즐기며 황홀감을 만끽했다. 원경복기자·사진제공=독자 조점선씨



 
지리산 천왕봉에 올가을 들어 첫눈이 내렸다.
28일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27일 새벽 지리산 정상인 천왕봉(해발 1915m)에서 첫눈이 관측됐다. 천왕봉에서는 기온 측정이 어렵지만, 해발 1750m에 있는 장터목대피소 기온이 영하 2.3도까지 떨어지는 등 이날 새벽 산 정상부는 영하권을 유지했다. 적설량은 0.5㎝ 정도라고 국립공원사무소 측은 밝혔다. 눈과 함께 ‘서리꽃’이라고 불리는 상고대가 나뭇가지마다 내려앉으면서 절경을 연출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주말을 맞아 등산객들이 천왕봉을 찾아 때이른 순백의 설경을 즐기며 황홀감을 만끽했다. 원경복기자·사진제공=독자 조점선씨
지리산 천왕봉에 올가을 들어 첫눈이 내렸다.
28일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27일 새벽 지리산 정상인 천왕봉(해발 1915m)에서 첫눈이 관측됐다. 천왕봉에서는 기온 측정이 어렵지만, 해발 1750m에 있는 장터목대피소 기온이 영하 2.3도까지 떨어지는 등 이날 새벽 산 정상부는 영하권을 유지했다. 적설량은 0.5㎝ 정도라고 국립공원사무소 측은 밝혔다. 눈과 함께 ‘서리꽃’이라고 불리는 상고대가 나뭇가지마다 내려앉으면서 절경을 연출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주말을 맞아 등산객들이 천왕봉을 찾아 때이른 순백의 설경을 즐기며 황홀감을 만끽했다. 원경복기자·사진제공=독자 조점선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