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환경장관 "현장서 낙동강 물 문제 찾겠다"
조명래 환경장관 "현장서 낙동강 물 문제 찾겠다"
  • 이은수 기자
  • 승인 2019.02.13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안군 칠서정수장 방문
“현장의 목소리를 통해 답을 얻는 게 중요합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3일 오후 함안군 칠서정수장에서 열린 ‘낙동강 하류 물관리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낙동강 하류 물관리 해결을 위해 다양한 이해 관계자의 말, 제안 등을 듣는 게 연구만큼 중요하다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조 장관과 경남도·부산·창원시 관계자, 환경단체, 교수 등이 참석해 2시간 동안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환경부에 낙동강 하류 수질 개선, 보 개방과 폐쇄 등 처리 방안, 부산·경남 취수원 확보 및 이전, 낙동강 하굿둑 개방 등을 요청했다.

한 참석자는 “모든 정권이 초기에는 물 문제 등 환경문제에 관심을 가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의지가 흐지부지해져 해결된 게 없다”며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했다.

참석자들은 낙동강 등 물 문제는 누구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서로 힘을 합쳐 해결하는데 환경부가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앞서 조 장관은 경남 창녕에 있는 낙동강 강변여과수 사업소를 찾아 시설을 둘러봤다.

조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낙동강 하류 문제 등 국정과제에 대해 보고에 앞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반영하기 위해 이날 경남을 찾았다.

이은수기자



 
탁도 비교하는 조명래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3일 오후 경남 창녕군 길곡면 낙동강 강변여과수 사업소를 찾아 낙동강 표류수와 강변여과수의 탁도를 비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