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 지원범위 확대
경남교육청,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 지원범위 확대
  • 강민중
  • 승인 2019.03.13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위소득 70%까지 대상
경남도교육청은 올해부터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 지원 가능범위가 지난해 중위소득 50%에서 중위소득 70%까지 확대된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 ‘서민자녀교육지원사업’재구조화에 따른 전입금 20억원, 도교육청은 보통교부금 127억원을 편성했다.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 예산은 지난해 약 121억원(2만9330명)이고, 올해는 약 147억원(3만5150명)이다.

‘방과 후 학교 자유수강권’은 초·중·고 저소득층 가정 학생 등에 대한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을 통한 교육기회 확대로 공교육 활성화를 제고하고, 자기계발 및 학업성취도를 높이는 제도이다.

학생 1인당 연간 초등학생은 60만원, 중·고등학생은 48만원 한도 내에서 초등돌봄교실 급·간식비, 방과후학교 수강료 등 학교운영위원회 심의(자문)을 거친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과정 내 현장학습 및 체험활동 경비, 본교 및 타교 공공기관 프로그램 수강료에 쓴다.

장운익 초등교육과장은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 지원범위 확대를 통해 저소득층 가정의 자녀들에게 교육기회를 제공해 교육격차를 해소하고, 학부모들의 사교육비 부담경감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