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EBS국제다큐영화제 대상에 '허니랜드'
올해 EBS국제다큐영화제 대상에 '허니랜드'
  • 연합뉴스
  • 승인 2019.08.26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폐막한 올해 제16회 EBS국제다큐영화제에서 ‘허니랜드’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26일 EBS에 따르면 대상 수상작은 마케도니아 외딴 산골 마을에서 자연산 꿀을 채취하는 중년 여성과 이를 위협하는 이웃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류보미르 스테파노프와 타마라 코테프스카 감독이 공동 연출을 맡았다.

심사위원단은 “수준 높은 스토리텔링과 아름다운 영상미 등이 어우러진 작품으로, 한 인간의 삶을 문화적, 정신적, 생태학적 등 다양한 시선에서 담았다”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타마라 코테프스카 감독은 “바다 너머 멀리 계신 많은 관객분에게도 감동을 전달할 수 있게 돼 무한한 영광을 느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밖에 다큐멘터리고양상에는 ‘나폴리 셀프카메라’가, 심사위원특별상은 ‘위기의 30대 여자들’이 각각 선정됐다. 시청자·관객상은 ‘굴라크 수용소의 여인들’, 월드비전특별상은 ‘마이 리틀 댄싱 슈즈’에게 돌아갔다.

올해 EBS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처음으로 공동 진행한 KOCCA-EIDF 다큐멘터리 작품공모전에는 ‘시간을 꿈꾸는 소녀’ ‘퀴어 마이 프렌즈’ ‘황사, 바람의 색’ ‘성덕’ ‘윈드 오브 체인지’ 등이 선정됐다. 이들 작품에는 제작지원금 등이 제공된다.

올해 영화제는 ‘다큐멘터리, 세상을 비추다’라는 슬로건 아래 34개국 73편을 선보였다.

연합뉴스

 
‘허니랜드’ [EBS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