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韓최초 골든글로브 3개 부문 후보 올라
‘기생충’ 韓최초 골든글로브 3개 부문 후보 올라
  • 연합뉴스
  • 승인 2019.12.1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독·각본·최우수외국어영화상
영화·드라마 통틀어 최초 기록
‘오스카 전초전’서 수상 가능성 높여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도 후보 올라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상(오스카)과 함께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꼽히는 골든글로브상의 감독·각본·최우수외국어영화상 등 3개 부문 후보에 지명됐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가 골든글로브상 후보작으로 선정된 것은 ‘기생충’이 처음이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9일(현지시간) 제77회 골든글로브상 후보작을 발표하면서 감독상 후보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등 5명을 선정했다.

‘1917’의 샘 멘데스 감독, ‘조커’의 토드 필립스 감독도 후보로 지명됐다.

‘기생충’은 이어 각본상 후보로도 호명을 받았다.

각본상을 놓고는 ‘결혼이야기’, ‘두 교황’,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아이리시맨’과 경합한다.

‘기생충’은 또 예상대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베스트 모션픽처-포린랭귀지) 후보에도 올랐다.

외국어영화상 후보로는 ‘기생충’ 외에 ‘페어웰’, ‘레미제라블’, ‘페인 앤 글로리’,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가 지명됐다.

그러나 이날 골든글로브 후보 지명에서 ‘기생충’은 아쉽게도 최고 영예인 작품상 후보에는 들지 못했다.

작품상(베스트 모션픽처 드라마)은 ‘아이리시맨’, ‘조커’, ‘결혼이야기’, ‘1917’, ‘두 교황’이 경합한다.

남우주연상(드라마)은 크리스천 베일(포드 vs 페라리), 안토니오 반데라스(페인 앤 글로리), 호아퀸 피닉스(조커) 등이 경합하고, 여우주연상(드라마)은 러네이 젤위거(주디), 스칼릿 조핸슨(결혼이야기), 샤를리즈 테론(밤쉘) 등이 수상을 다툰다.

넷플릭스 영화 ‘결혼이야기’는 작품상 등 모두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최다 후보작이 됐다. ‘아이리시맨’이 5개 부문 후보로 뒤쫓았다.

제77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은 내년 1월 5일 미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에서 개최된다. 수상작은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 회원 93명의 투표로 정해지며, 투표 데드라인은 오는 30일까지이다.

이와함께 ‘기생충’(Parasite)은 북미방송영화비평가협회(BFCA)에서 주관하는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각본·각색·미술·편집상과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등 모두 7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기생충’은 제25회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의 최우수 작품상 후보로 ‘1917’, ‘포드 vs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커’, ‘결혼이야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과 경합한다.

이어 ‘결혼이야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페어웰’, ‘나이브스 아웃’ 등과 함께 각본상 후보작으로 올랐다.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려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샘 멘데스(1917), 그레타 거윅(리틀 위민) 등 세계적 거장들과 경쟁한다.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부문에서는 ‘애틀란티스’, ‘레미제라블’, ‘페인 앤 글로리’,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와 수상을 다투게 됐다.

또 미술상과 편집상, 베스트 액팅 앙상블상에서도 수상 후보작으로 꼽혔다.

이는 ‘기생충’이 북미 지역 영화 시상식 가운데 가장 많은 부문의 후보에 오른 기록이다.

‘아이리시맨’이 작품상을 포함해 모두 14개 부문 후보에 올라 최다 후보 선정작이 됐다.

이어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12개 부문 후보에 올랐고, ‘리틀 위민’이 9개 부문, ‘1917’과 ‘결혼이야기’가 7개 부문 후보에 각각 등재됐다.

제25회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시상식은 내년 1월 12일 미 캘리포니아주 샌타모니카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