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작은학교 살리기 더 파격적 지원 필요
[사설]작은학교 살리기 더 파격적 지원 필요
  • 경남일보
  • 승인 2020.09.07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서 ‘작은학교 살리기 프로젝트’가 시행된다. 경남도와 경남도교육청이 함께 전국 최초로 실시하는 행정자치와 교육자치 통합행정 사업이다. 인구가 줄어들고 있는 농촌마을과 쇠락하고 있는 농촌학교를 활성화하는 게 그 목적이다. 농촌지역에서의 인구 감소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오래전부터 소멸 위기에 놓여 있었다. 인구 감소는 학령 인구의 급속한 감소를 가져왔으며, 이에 폐교되는 학교도 속출하고 있다. 겨우 존립은 하고 있으나 농촌지역 대부분의 학교들이 학생수 감소로 폐교 위기를 맞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같은 위기 상황은 경남 역시 심각한 상태다. 경남도와 교육청은 이 사업이 시행되면 초등학생 자녀를 둔 전국의 학부모들이 도내로 이주하게 되고, 이에 농촌마을과 학교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것이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프로젝트’를 운영하고자 하는 이유다. 고성군 영오초등학교와 남해군 상주초등학교가 ‘작은학교 살리기 프로젝트’ 시범 운영학교로 지정됐다. 프로젝트 시범 운영 지역에는 다양한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학부모 이주를 위한 임대용 공동주택 건립·제공, 농어촌 살리기 사업과 연계한 귀농·귀촌 프로그램 지원, 지역의 다양한 일자리 알선, 교육비 전액 무상지원, 학교공간 재구조화 사업 등등. 이 프로젝트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전국의 학부모들을 얼마나 많이 유치하느냐가 관건이다. 이같은 인센티브 정책들이 전국의 학부모들이 이주할 수 있는 동기가 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들이 농촌마을에 정착하기 위해서는 의식주 문제 선해결과 함께 도시 못지않은 정주여건을 갖춰야 하는데 다소 미흡하다는 느낌이다.

이들은 생계유지가 어렵고 정주여건의 질이 낮다면 다시 떠날 것이다. 도시지역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삶의 질이 보장되어 있어야 이번 프로젝트가 성공할 수 있다. 더 파격적 지원이 요구되는 이유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농촌지역이 인구가 늘어나고, 활력이 솟는 지역으로 발돋움하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