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엔 경남통합전자도서관과 함께 집콕”
“추석엔 경남통합전자도서관과 함께 집콕”
  • 박성민
  • 승인 2020.09.24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만5000여 권 전자책·오디오북 이용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정에서 안전하고 슬기로운 랜선 독서생활을 즐기는 도민이 늘어나면서 경남통합전자도서관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경남대표도서관(관장 정연두)이 올해 1월 운영을 시작한 ‘경남통합전자도서관’은 도내 전 시군 공공도서관 회원이라면 별도 회원가입 없이 5만5000여 권의 경남대표도서관 전자책과 오디오북을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전자책은 스마트폰이나 PC를 통해 24시간 열람이 가능하다. 전문 성우가 읽어 주는 오디오북은 시각장애인 뿐만 아니라 비장애인들도 등산이나 집안일을 하면서 여유롭게 독서 생활을 즐길 수 있는 장점으로 이용자가 계속해서 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도서관이 임시휴관 한 기간 동안 이용자가 폭증해 5만3,880권이 대출되어 도민의 독서 갈증 해소에 크게 기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경남대표도서관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친 도민을 위해 전자책과 함께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인터넷으로 신청한 책을 화·목요일에 수령하는 ‘북 워킹스루’를 실시 중이고, 예약도서를 자판기처럼 직접 찾아갈 수 있는 ‘스마트도서관’을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또한 9~10월 인문독서아카데미는 네이버 밴드를 이용하여 외출하지 않고도 집에서 편하게 온라인강의를 들을 수 있다. 정연두 경남대표도서관장은 “올 추석연휴에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고향방문이 어려워져 집에서 긴 시간을 보내는 가정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 기간 동안 경남대표도서관의 비대면 대출서비스로 무료한 집콕 생활에 활력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경남대표도서관은 사회변화에 맞추어 도민의 슬기로운 랜선 독서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경남대표도서관(관장 정연두)이 올해 1월 운영을 시작한 ‘경남통합전자도서관’은 도내 전 시군 공공도서관 회원이라면 별도 회원가입 없이 5만5000여 권의 경남대표도서관 전자책과 오디오북을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다./사진=경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