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월 25일 띠별 운세(목)
[오늘의 운세] 2월 25일 띠별 운세(목)
  • 경남일보
  • 승인 2021.02.24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쥐띠.

48년생 친구나 자녀에게 돈이 지출된다.

60년생 도움 받은 만큼 베풀 일도 있다.

72년생 나의 완고함을 부끄럽게 만드는 자가 있다.

84년생 지조 있는 이성과 가까워진다.

96년생 편협된 사고관은 더 많은 일이 막힌다.

소띠.

49년생 정신적인 부분까지 공유하는 지인과의 하루.

61년생 멀리서 반가운 인연이 당도한다.

73년생 동분서주하고 불유쾌한 하루.

85년생 산 넘고 물 건너서 서글픈 소식이 있다.

97년생 열심히 노력한 결과를 늦게 얻는다.

범띠.

50년생 힘쓰고 노력한 그 이상의 결과다.

62년생 목표 설정만 지우면 만사여의하다.

74년생 풍요로운 사람과 즐거운 회합이 있다.

86년생 힘들게 시작하고 결실이 더디다.

98년생 강박관념과 부담을 조금 털고 나가기.

토끼띠.

39년생 경제 문제로 건강까지 힘들 수 있다.

51년생 큰 구멍을 작은 가래로 막기 힘들다.

63년생 무리를 하여 시작한 일이 갈수록 꼬인다.

75년생 움직일수록 손실이 크니 동선을 축소.

87년생 금전운 활동운은 약하고 연구에 좋다.

용띠.

40년생 문서 문제로 부부 갈등이 있다.

52년생 겉으로는 평온하고 속으로는 불안하다.

64년생 아랫사람과 금전 문제로 시비가 있다.

76년생 과식으로 위장 기능이 저하된다.

88년생 오래된 부담을 떨쳐내기가 어렵다.

뱀띠.

41년생 재물운 문서운 상승하니 뜻대로 풀린다.

53년생 달리는 말에 채찍을 가하듯 한다.

65년생 노력한 만큼 소득이 따른다.

77년생 부동산을 찾아 인근을 검색해 본다.

89년생 영역이 넓어진만큼 책임이 따른다.

말띠.

42년생 재물 문서 명예 모두 좋은 날.

54년생 도와주고 격려해 주는 사람을 만난다.

66년생 지나친 준비로 시기를 놓친다.

78년생 동업자와 이익을 나누되 조금 양보한다.

90년생 한번 주고 한번 얻으니 본전인 셈이다.

양띠.

43년생 얻는 것보다 잃는 게 많다.

55년생 생각보다 큰 도움을 받는다.

67년생 덕은 음덕이 크고 복은 음복이 크다.

79년생 풍족한 자와 실력 있는 자의 만남이다.

91년생 이성이나 윗사람의 도움을 받는다.

원숭이띠.

44년생 부담 해소보다 도와줄 귀인을 만난다.

56년생 종일 분주하고 고정된 이익이 있다.

68년생 처자와 가족을 위해 봉사하는 날.

80년생 투자 재물의 취득은 일정 시간 후에.

92년생 노력에 비해 결과가 크지 않다.

닭띠.

45년생 껄끄러운 일에 조력자가 생긴다.

57년생 예전에 힘이 되었던 사람의 쇠잔함을 본다.

69년생 문서운 애정운이 모두 좋아진다.

81년생 한번 얻고 두번 만족한다.

93년생 약간의 무리만 감수하면 감투를 써도 된다.

개띠.

46년생 과식으로 위장 장애가 생긴다.

58년생 하던 일이 끊어지고 분리 된다.

70년생 숨겨 두었던 비밀이 드러난다.

82년생 정직함이 최상의 방책이 된다.

94년생 비슷해보여도 질이 다른 상황이다.

돼지띠.

47년생 신경이 많이 쓰일 문서를 얻는다.

59년생 득보다 실이 많을 변화를 추구한다.

71년생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많을 수 있다.

83년생 무리해서 벌려 놓고 뒷감당이 난감하다.

95년생 비상식적인 설정에 무리가 따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