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춘추]미안한 그대에게 보내는 격려
[경일춘추]미안한 그대에게 보내는 격려
  • 경남일보
  • 승인 2022.03.1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하 (경상국립대학교 교육혁신처 실장)
박정하 



3월 14일 기준으로 병의원의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면 유전자증폭(PCR)검사 없이 확진자로 간주한다. 가족 내 확진자가 있어도 신속항원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출근과 등교를 할 수 있다. 개인의 생활 방역이 중요해졌다.

3월을 하루 앞둔 월요일, 새 학기를 맞이하기 전 상기된 아침이었다. 정오를 10여 분 남기고 작은 아이에게서 문자가 왔다. 기숙사 입소를 위해 실시한 병원의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와 곧바로 PCR검사를 했고 내일 결과가 나온다는 것이다. 밀접접촉자의 경우 격리를 해야 하던 때였다.

부랴부랴 가방을 챙겨 나와 차에 앉아서 상황을 전하고 학교를 나섰다. 아침에 직원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고 팀별로 한 바퀴 돌았는데 이 일을 어쩐단 말인가. 지난 금요일에는 2월 말로 퇴직하는 직원들과 개별 담소도 했다. 아뜩하였다. 내일 아이를 기숙사에 입소시키기 위해 집에는 짐을 싸둔 참이기도 했다.

병원에 가서 검사부터 했다. 다행히 아이 외에 우리는 음성으로 나왔다. 결과를 직장에 알리고 아이를 집안에서 격리하기로 했다. 모든 창을 열고 아직 찬 바람을 집안에 가득 실었다. 씻고 나오니 거실이 훤해져 있었다. 아이가 거실에 있던 자기 짐을 모두 제 방으로 챙겨 넣고 방문을 꼭 닫고 있었다. 황망했다. 아이가 “엄마 아빠 미안해요”를 얼마나 외던지 그때부터 우리는 조마조마한 시간을 보내기 시작했다. 거실에서도 마스크를 쓰며 밥상을 따로 차려 문 앞에 갖다주고 그렇게 한밤을 보냈다.

다음날 국경일임에도 10시께 병원에서 연락이 왔다. 아이의 PCR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왔다는 것이다. 온 식구가 환호성을 지르며 문을 열고 뛰어나왔다. 정말 조심해야겠다고 아이는 상기되어 다짐하고 있었다. 꼭 만 하루 동안이었지만 확진자의 마음과 상황을 경험하면서 코로나는 다 같이 함께 극복해 가야 하는 것임을 절감했다.

현재 접종 여부 관계없이 6인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해지고 식당 공연장 등은 23시까지 영업할 수 있다. 개인 생활 방역이 정말 중요해진 것이다. 아프면 스스로 3~4일 집에 머물기, 두 팔 간격 거리두기 등 생활 속 방역뿐 아니라 면역력을 높이는 식품을 선택하고 피로가 쌓이지 않도록 건강에 유의하는 것이 다 함께 극복하는 첫길임을 깨닫는다. 서로 사랑하고 남을 도울 때 사람의 면역력이 가장 강해진다고 한다. 멀어진 거리를 서로 간의 관심과 사랑으로 채워야 할 것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