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에 떠나는 경남 여행, 여기 어때
5월에 떠나는 경남 여행, 여기 어때
  • 임명진
  • 승인 2024.05.0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넓게 펼쳐진 청보리밭, 함안 강나루 생태공원
합천 황매산 능선마다 분홍색 물결 철쭉꽃
5월은 집 앞에만 나가도 장미, 양귀비, 수레국화, 작약 등 꽃이 천지로 피어 있다. 온 천지가 꽃이라 어디로 여행을 가라는 추천이 무색하지만 발걸음 가볍게 떠날 수 있는 경남의 봄 소풍 장소 2곳을 추천한다.



◇함안 강나루 생태공원 청보리밭

낙동강을 끼고 드넓게 펼쳐진 함안의 들판에 봄이 오니 청보리로 가득하다. 바람따라 흔들리는 청보리가 마치 낙동강 물결처럼 보인다.

청보리 사이를 거닐 수 있는 산책로가 여기저기 조성돼 있어 천천히 걷다 보면 절로 기분이 좋아진다. 멀리 나무 한 그루로 이어진 산책로가 있다. 청보리에 둘러싸인 체 우뚝 솟은 나무 한 그루, 그 나무로 이어지는 산책로 누가 봐도 여기가 사진 명소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걷기 불편한 사람들을 위해 함안군에서 운영하는 자전거 대여점도 있다. 1인용 자전거, 커플 자전거 등 다양하게 갖춰 연인과 아이와 함께 자전거 타기도 즐길 수 있다.

생태공원의 한편에는 작약밭도 조성돼 있다. 3만 3000㎡의 넓은 대지에 작약꽃이 가득하다. 울긋불긋 작약꽃과 푸른 청보리가 대비돼 잘 어울린다.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청보리ㆍ작약 축제도 열린다고 하니 함안 강나루 생태공원으로 봄 소풍을 떠나 보길 바란다.



◇황매산 능선마다 고운 철쭉꽃이 피었네

철쭉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황매산은 산청군과 합천군의 경계에 자리 잡고 있다. 철쭉꽃은 4월 말부터 피기 시작해 5월 초중순에 절정을 이룬다. 이 시기에 산청군과 합천군 모두 각자 황매산 철쭉제를 개최한다. 4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철쭉제가 열리고 있다.

황매산 철쭉은 해발 800~900m 지점의 구릉지대에 대규모 군락을 이루고 있다. 산허리를 진분홍으로 물들인 색채가 푸른 하늘과 대비돼 더욱 진하게 보인다.

산청 쪽 능선도 합천 쪽 능선도 나름의 매력이 있다. 하루 중 철쭉꽃이 가장 매혹적인 시간은 단연코 새벽녘 동틀 때다.

저 멀리 떠오르는 태양 빛이 꽃잎에 맺힌 이슬에 반사되어 꽃나무 전체가 반짝거린다. 황매산으로 소풍을 떠나기 전, 철쭉 개화 현황은 황매산 군립공원 누리집(https://www.hc.go.kr/hwangmaesan.web)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명진기자 sunpower@gnnews.co.kr

 
황매산 일출
보리밭의 아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남, 아02576
  • 등록일자 : 2022년 12월13일
  • 발행·편집 : 고영진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