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부사관, 식사 중 의식 잃고 쓰러진 시민 구해
해군 부사관, 식사 중 의식 잃고 쓰러진 시민 구해
  • 황용인
  • 승인 2024.05.07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 성치덕 원사, 응급처치
해군 부사관이 식사 도중에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시민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해군 특수전전단 특수선박대 소속 성치덕 원사는 지난달 19일 밀양시 소재 고깃집에서 식사를 하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시민을 심폐소생술 등으로 귀중한 생명을 구했다.

성 원사는 이날 식당에서 식사를 하던 중 옆 테이블에서 ‘쿵’하며 쓰러진 시민을 발견하고 평소 배운대로 구급, 응급처치를 하기 시작했다.

먼저 시민의 의식을 확인하기 위해 ‘괜찮으세요’라며 환자의 상태를 확인한 뒤 주인에게 119 신고를 요청했다.

이에 성 원사는 평소 군에서 교육받은대로 먼저 기도를 확보하고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했다.

CPR을 7~8회 실시한 뒤 환자의 호흡이 돌아오는 것을 확인한 성치덕 원사는 119구급대가 도착하기까지 약 10분 동안 현장을 지키며 환자의 상태를 지속 확인했다.

성치덕 원사는 “평소 교육받은 내용이 이렇게 급박한 상황에서 활용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해군으로서 어떠한 상황에도 앞장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해군 특수전전단 특수선박대 성치덕 원사(사진)이 밀양시 소재 식당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시민을 심폐소생술 등으로 귀중한 생명을 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남, 아02576
  • 등록일자 : 2022년 12월13일
  • 발행·편집 : 고영진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