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슬기 "종북 무리 싫다"…논란일자 "사과"
배슬기 "종북 무리 싫다"…논란일자 "사과"
  • 연합뉴스
  • 승인 2012.11.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겸 탤런트 배슬기(26)가 트위터에 “종북 무리가 싫다”는 글을 올렸다가 뒤늦게 사과하는 해프닝을 빚었다.

배슬기는 지난 24일 탤런트 임호가 안철수 대선 후보의 사퇴소식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자 “제대로 투표할 힘 빠지네요”라며 “난 이래서 종북자 무리가 싫어요”라는 답글을 남겼다.

이 글은 네티즌을 중심으로 논란이 일었다. 일부에서는 배슬기가 지칭한 ‘종북자’가 진보세력을 겨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배슬기는 같은 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종북 ‘드립’에 대한 사과를 표합니다”라며 “짚으신 트윗은 제 개인적인 견해도 아닌, 지인 분과 대화 중의 ‘개드립’이었습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문(재인) 후보님과 민통당이 종북이란 말은 하지도 않았습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무관심보다는 관심이 좀 더 발전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래도 우리나라에 이렇게 애국자들이 많다는 것에 욕을 먹어도 기분이 나쁘지만은 않군요”라고 덧붙였다.
 
배슬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