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공유제, '데이터 중심 요금제' 신호탄?
데이터 공유제, '데이터 중심 요금제' 신호탄?
  • 연합뉴스
  • 승인 2012.12.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을 다른 기기에서도 쓸 수 있는 ‘데이터 공유’ 요금제가 이용자의 데이터 소비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KT와 LG유플러스는 12일 LTE 스마트폰 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을 태블릿PC나 스마트 카메라와 공유해 쓸 수 있는 ‘LTE 데이터 쉐어링(sharing)’ 요금제를 출시했다. SK텔레콤도 같은 개념의 ‘데이터 함께쓰기’ 요금제를 준비 중이다.

이통사는 이 요금제가 이용자들의 데이터 이용 부담을 줄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기마다 요금제에 따로 가입하는 것보다 스마트폰 요금제에서 남는 데이터량을 태블릿PC 등 다른 기기와 공유해서 사용하는 것이 더 경제적이라는 것이다.

또 데이터 기반 기기를 여러 대 사용하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이 같은 요금제 필요성이 커졌다고 이통사들은 설명한다.

KT는 LTE 공유 요금제에 기기당 월 7천500원, LG유플러스는 기기당 월 7천원의 요금을 추가로 부과한다.

기존 ‘테더링’ 기능을 사용해 추가 비용 없이 데이터를 다른 기기에 사용하던 가입자들은 가격 부담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이용하는 3세대(3G)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테더링이 더 경제적이라고 판단할 수 있다.

업계는 LTE 데이터 공유 요금제를 계기로 통신요금을 ‘데이터 중심’으로 개편하는 작업이 적극 추진될 것으로 보고 있다.

표현명 KT 사장은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문자와 통화는 무제한 제공하고 데이터는 사용량에 따라 과금하는 미국 버라이즌의 요금제가 바람직한 요금제라고 본다”며 그와 같은 방향으로 요금제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KT는 모든 기기를 데이터 환경으로 연결하는 올-아이피(All-IP) 시대를 맞아 스마트폰, IPTV, 인터넷 전화, 초고속인터넷의 데이터를 통합해 부과하는 요금제도 출시할 방침이다.

다른 이통사도 음성보다 데이터에 가치를 두는 데이터 중심 요금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하고 있다.

이통사들은 데이터 중심 요금제의 과도기 격인 데이터 공유 요금제를 LTE 스마트폰 요금제에만 도입했다.

3G보다 LTE 가입자의 증가 속도가 빠르다는 점에서 이통사들은 데이터 한도가 있는 LTE 요금제에 데이터 공유 요금제를 도입함으로써 자연스럽게 데이터 중심 요금제로 전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