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경일시단]목련심언주 시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3.04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쪼끄만 새알들을 누가

추위 속에 품어 주었는지

껍질을 쪼아 주었는지

언제 저렇게 가득 깨어나게 했는지

가지마다 뽀얗게 새들이 재잘댄다

허공을 쪼아도 보고

바람 불때마다

촉촉한 깃을 털고

꽁지깃을 치켜 세우고

우왕좌왕 서투르게 날갯짓을 하고 있다

벌써 바람의 방향을

알아챈 눈치다



작품설명=젖몸살을 하는 목련이 따스한 햇살에 자지러지게 수줍고, 진달래가 초경을 준비하는 사이 개나리도 실눈을 뜰 기세다. 허공을 쪼아대는 저 목련의 주둥이에 봄이 열리고. 낮은 키의 쑥도 암내를 풍긴다. 세상이 근지럽다. (진주문협회장 주강홍)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