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지리산의 약용식물
범꼬리(권삼·拳蔘)<성환길의 지리산 약용식물>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8.28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마디풀과에 속하는 범꼬리는 다년생 초본으로 키 높이는 30~80cm 정도로 뿌리의 근경은 살쪄 비틀어져 있고 줄기는 곧게 서 있다. 잎은 타원형 또는 난상 피침형에 잎자루가 길고 잎 끝이 뾰족하며 잎 밑 부분은 심장형 또는 원형이고 잎 가장자리는 다소 말려 있다. 꽃 이삭의 꽃들은 7~8월에 백색 혹은 담홍색으로 피고 종자는 8~9월에 결실한다.

범꼬리는 뿌리의 근경을 약용에 사용하는데 생약명은 권삼(拳蔘)이라 하며 맛이 쓰고 약성이 시원한 성질이다. 권삼의 성분은 탄닌과 펙틴 카테콜 시토스테롤 포도당 등이 함유돼 있으며 수렴(收斂) 지혈 및 항균효과가 있고 종기 습열 적리(赤痢) 설사 구내염 진통 타박상 등을 치료한다. 민간약으로는 권삼을 보혈약으로 사용하였다고 전래되고 있다.

/약학박사·한국국제대학교 제약공학과 석좌교수

성환길의 약용식물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