댑싸리(지부자·地膚子)
댑싸리(지부자·地膚子)
  • 경남일보
  • 승인 2014.01.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환길의 지리산 약용식물>



명아주과에 속하는 댑싸리는 일년생 초본으로 일명 ‘비싸리’라고도 하며 줄기는 곧게 서고 키 크기는 50~150cm 정도에 가지가 많이 갈라져 있다. 잎은 좁은 피침형(披針形)으로 서로 어긋나 있고 잎의 양끝이 좁고 가장자리는 밋밋하며 윗면은 녹색, 아랫면은 담녹색이다. 꽃은 7~9월에 황색으로 피고 종자는 8~10월에 결실한다.

댑싸리는 잘 익은 열매의 종자를 약용에 사용하는데 생약명은 지부자(地膚子)라고 하며 맛이 달고 쓰고 약성은 찬 성질에 독성은 없는 생약이다. 종자의 성분은 사포닌과 알카로이드가 함유되었으며 강장(强壯) 및 이뇨제로 사용하고 진균(眞菌) 억제작용으로 피부 가려움증 음부습진 대하증 임병(淋病) 소변불리 풍진(風疹) 창독(瘡毒)등을 치료한다.

/약학박사·한국국제대 제약공학과 석좌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