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월드컵 1차전 러시아와 장군멍군
한국, 월드컵 1차전 러시아와 장군멍군
  • 연합뉴스
  • 승인 2014.06.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체카드 이근호 후반 첫 골…연이은 동점골에 1:1

 

 

2014 브라질월드컵 축구대회에서 사상 첫 원정 대회 8강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축구가 조심스럽게 첫 걸음을 뗐다.
 H조에서는 시드를 받은 유럽 강호 벨기에의 조별리그 통과가 유력하고, 한국과 러시아가 남은 한 장의 16강 티켓을 다툴 것이라는 전망 그대로 첫 경기 결과가 나타났다.
 한국은 러시아와 승점 1씩 나눠 가졌고, 벨기에는 알제리를 상대로 승점 3을 챙겨 먼저 앞서나갔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브라질 쿠이아바의 판타나우 경기장에서 열린 러시아와의 대회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후반 23분 이근호(상주)의 선제골이 터졌지만 6분 뒤 알렉산드르 케르자코프(제니트)에게 동점골을 내줘 결국 1-1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과 러시아는 앞서 알제리를 2-1로 꺾고 H조에서 가장 먼저 승전가를 부른 벨기에에 이어 공동 2위 자리에 올랐다.
 한국으로서는 이길 수 있었던 경기이어서 아쉬움이 남는 한판이었다.
 대표팀은 선발로 나선 11명의 선수 중 이날 ‘맨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된 윙포워드 손흥민(레버쿠젠)을 비롯해 섀도 스트라이커 구자철(마인츠), 중앙 미드필더 한국영(가시와 레이솔), 수비라인의 윤석영(퀸스파크 레인저스)·김영권(광저우 헝다)·홍정호(아우크스부르크)·이용(울산) 등 7명이 이날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지만 결코 주눅 들지 않고 당당하게 맞섰다.
 전반 내내 탐색전을 이어간 뒤 홍명보 감독은 득점 없이 맞서던 후반 11분 체력이 떨어진 원톱 박주영(아스널) 대신 이근호를 투입해 승부수를 띄웠다.
 홍 감독의 교체카드는 그대로 적중했다. 이근호는 그라운드를 밟은 지 12분 만에 중앙선 부근부터 혼자 공을 몰고가다 패스가 여의치 않자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그의 발을 떠난 공은 러시아 골키퍼 이고르 아킨페예프(CSKA 모스크바)의 정면으로 향했다. 하지만 아킨페예프가 두 손으로 잡으려다 흘린 공이 골대 안으로 빨려들어가는 행운이 한국에 따랐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예비명단에 포함됐다가 대회 개막 직전 탈락한 이근호가 월드컵 데뷔전에서 첫 골맛을 보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역시 교체 투입된 케르자코프가 후반 29분 한국 문전에서 혼전 중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한국 골망을 흔들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홍명보호는 23일 오전 4시 알제리와 2차전을 치른다. 러시아와 비긴 한국으로서는 벨기에와 조별리그 최종전에 앞서 알제리는 반드시 꺾어야 16강 진출 희망을 키워갈 수 있다.
 ‘붉은 악마’ 벨기에는 2002년 한·일 대회 이후 12년 만에 돌아온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첫 경기를 짜릿한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알제리는 전반 25분 소피안 페굴리(발렌시아)의 페널티킥 선제 득점으로 기선을 잡고도 후반에 두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후반 교체 선수로 투입된 벨기에 마루안 펠라이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후반 25분 케빈 더브라위너(볼프스부르크)가 올려준 크로스를 헤딩으로 받아 넣어 동점골의 주인공이 됐다.
 벨기에는 이후 10분 만에 드리스 메르턴스(나폴리)가 결승골까지 터져 승부를 갈랐다.
 한편, 우승후보인 개최국 브라질은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아작시오)의 선방이 돋보인 멕시코와 0-0으로 비겼다. 이번 대회 2호 무득점 경기.
 두 팀은 나란히 1승1무, 승점 4를 기록했고 골 득실에서 앞선 브라질(+2)이 A조 1위, 멕시코(+1)가 2위 자리를 그대로 지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