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시문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시문
  • 경남일보
  • 승인 2014.09.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을공원_006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시문



시문-황영자

 

다 알 것 같으나 하나도 알지 못한
저 바다에도 썰물은 있었네
달각달각 게걸음 별이 오겠네



평생을 살면서 단 하나만이라도 ‘다 알 것 같다’라고 확신할 수 있는 게 있을까? 수십 년의 제도 교육에 길들여지면서, 어쩌면 우리 모두는 이성적 사고가 투사하는 그림자의 세계에 허둥대고 있는지도 모를 일…. 언어로 나누어지는 세상 모든 경계가 이 한편으로 뭉그러지는 느낌! 무엇이 하늘이고, 무엇이 바다인가? 붙여진 이름들이 허허롭다. 문득 언어가 나눈 세상 모든 경계를 허물어보고 싶은 일탈!

/차민기·창신대학교 외래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