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기사]“근시안적 행정을 꼬집은 좋은기사 ”
[이달의 기사]“근시안적 행정을 꼬집은 좋은기사 ”
  • 박성민
  • 승인 2014.10.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중기자 ‘물 말라버린 진주도심 인공폭포’
기사
독자위원회에서는 지난 9월 19일 강민중 기자가 취재한 ‘물 말라버린 진주도심 인공폭포’ 기사를 ‘이달의 좋은 기사’로 선정했다.

독자위원들은 “이번 인공폭포 기사는 관광도시 진주의 이미지를 하락시키고 있는 현재 상황을 제대로 지적하고 고발해 시의 근시안적 행정을 잘 꼬집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어 “진주에 도청이 있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이 점점 없는데 창간을 계기로 ‘반쪽의 귀환 도청 진주환원 신호탄’라는 기사도 상당히 신선했다” 면서 “기사를 통해 경남도청이 부산으로 이전하고 이후 창원으로 자리잡은 역사를 보여주고 동시에 제2청사 환원 촉매제를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독자위원들은 △전기차로 전국 누볐다(10월 17일자·이은수 기자) △소방차 시장통 150m 가는데 20분 걸렸다(10월 17일자·정희성 기자) 등을 ‘이달의 좋은 기사’로 추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