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디카시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수의 만드는 집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11  19:15: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1.20디카시
[차민기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수의 만드는 집



수의 만드는 집 -조영래


금빛 계단은 하늘로 가는 길
회색빛 골목은 지상으로 가는 길
찬란한 황금빛 수의보다
살아 있는 남루한 옷이
얼마나 감사할 일인가

 


생은 언제나 갈림길이다. 그래서 적당한 때를 가릴 줄 알아야 하고, 적절한 상황 선택을 할 줄 알아야 한다. 지난 3월, 생활고를 비관하던 송파 세 모녀는 마지막 집세와 공과금을 남겨두고 죽음을 선택했다. 어느 60대 노인은 자신의 장례비용을 남기고 ‘금빛 계단’으로 올랐다. 문득, ‘찬란한 황금빛’을 지어내는 저 수의점 앞에서, 흉지게 생을 겪어 왔을 저 남루한 옷가지들의 주인들을 떠올려 본다. 매일매일 저 ‘금빛 계단’에 마음을 빼앗기다가도 체념하듯 ‘회색빛 골목’으로 내려섰을 저 흉진 목숨들. 그러나 살아있기에 찬란한 한때의 희망을 지닐 수 있는 것이리라. 늘 그렇듯, 어리석은 어른들의 숫자놀음에 마음을 다쳐 넋 놓은 아이들이 많다. 부디 올 대입에선 ‘수능 성적 비관’으로 잘못된 선택을 하는 아이들이 없었으면 좋겠다. 살아 버텨라! 그대들은 아직 시작하지도 않았으니.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