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비주얼창
[비주얼창] 풍요 속의 빈곤
박도준  |  djp1@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2.23  20:48: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비주얼창] 풍요 속의 빈곤

겨울방학이나 설날에 아버지 어머니의 손을 잡고 도시에서 기차를 타고 고향을 찾을 시절, 할머니와 감이 생각납니다. 할머니는 멀리서 온 손자라며 몰래 숨겨 두었던 홍시와 떡을 내어 주셨습니다. 떡을 홍시에 찍어 먹었던 그 맛, 지금도 입속을 맴돌다 가슴까지 훈훈하게 적십니다.

감나무마다 한두개 매달려 있던 까치밥, 가난 속에서도 짐승들을 헤아렸던 빈곤 속의 풍요였습니다. 따다가 남겨진 과수원의 저 단감들, 까치밥 치곤 너무 많습니다. 올해 풍작이 든 감들은 시세가 떨어져 저렇게 남겨졌습니다. 풍요 속의 빈곤, 감들을 키워왔던 우리네 농업인들 두고 하는 말입니다.

편집부장 박도준

 
20151204_130252
[비주얼창] 풍요 속의 빈곤

박도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