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비주얼창
[비주얼창] 새들의 안식처 청미래덩굴
박도준  |  djp1@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03  14:21: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비주얼창] 새들의 안식처 청미래덩굴


산을 오른다. 나무들과 눈을 녹인 신선한 바람 맞으니 심신의 멍에가 풀려나간다. 산은 인간을 닮았다. 사시사철 옷을 갈아입는 것이 인간의 습성과 다름이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산은 인간과 다르다. 산은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지만 인간은 허울을 쓰고 산다.

500m가 넘는 산을 올랐는데 어디선가 새소리가 들린다. 이 높은 산에 뭘 먹을 것이 있다고 날아왔을까? 소리 나는 곳으로 찾아가니 청미래덩굴이 새빨간 열매를 달고 있었다. 새에게는 청미래덩굴이 겨울을 나는 소중한 식량고이자 안식처였구나! 인간에겐 청미래덩굴 열매가 쓸모가 없지만 새에겐 생명줄 임을 오늘에사 깨달았다.

편집부장 박도준

 
청미래덩굴
[비주얼창] 새들의 안식처 청미래덩굴

박도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