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름달 대신 달집태우기
보름달 대신 달집태우기
  • 강진성·곽동민기자·전상훈인턴기자
  • 승인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달집태우기 행사가 진주시내 곳곳에서 펼쳐졌다. 흐린 날씨로 보름달맞이는 힘들었지만 달집태우기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높이 솟아오른 불길을 보면서 한해의 행운을 기원하고 소원을 비는 등 세시풍습을 즐기는 모습이었다. 

 

22일 오후 6시께 정월대보름을 맞아 진주시 칠암동 강변에서 달집태우기 행사가 열리고 있다. 이날은 구름이 잔뜩 끼여 보름달 관측이 어려웠지만 시민들은 달집에서 솟아 오르는 불꽃을 보며 소원을 빌었다. 강진성기자
 
정월대보름인 22일 오후 진주시 칠암동 남강둔치에서 한 해 액운을 몰아내고 소원을 빌어보는 달집 태우기 행사가 열렸다. 이날 참석자들은 타오르는 달집을 보며 한 해 소원을 빌었다. 곽동민기자·전상훈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