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단체, 창원성산구 야권단일화 비난
일부단체, 창원성산구 야권단일화 비난
  • 이은수
  • 승인 2016.03.23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안전실천시민연합(공동대표 이진규)과 은퇴노동자회(회장 박준수 전 한국노총경남도본부의장)는 23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창원 성산구 총선 (야권)후보들의 단일화는 정의당의 당리당략적 낙하산식 전략공천과 선거철마다 반복되는 노동계의 명분없는 야권단일화”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전혀다른 이념과 정체성을 가진 두 집단의 단일화를 규탄한다”며 “노동계의 합의 없이 그들만의 야합을 밥먹듯 일삼는 저열한 행위는 대한민국의 진보정치를 좀먹는 것으로 매번 선거 때마다 창원 성산구를 분열과 갈등의 난장으로 만들었던 야권 후보들은 이번 총선에서도 똑같은 죄악을 저지르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창원시민을 담보로 그것도 야합을 통한 얄팍한 꼼수정치를 벌이겠다는 것은 스스로 진보의 참가치를 저버리는 행위나 다름없다”며 노회찬 정의당 후보를 겨냥했다.

이에앞서 새누리당 강기윤 의원도 22일 야권단일화는 유권자를 우롱하는 야합정치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허성무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와 노회찬 정의당 예비후보는 문재인 전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이날 후보 단일화 논의 개시를 선언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