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위원회 > 8기
경남일보 제8기 독자위원회 2차 회의시민과 손잡고 지역발전 도모해야
김귀현  |  k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29  22:05: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일보 제8기 독자위원회 2차 회의가 26일 오후 2시 본사 3층 소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는 정만석 편집국장, 김동환 위원장이 전체회의를 주재했고 이전과 같이 자유발표 형식으로 진행됐다.


독자의 ‘자료’가 되는 신문

◇김동환 위원장(전 산청군청 기획실장)=위원 활동이 신문을 통해 세상 돌아가는 데 관심 갖는 계기가 됐다. 경남일보가 지역사회를 밝은 방향으로 이끌어나가는 역할을 해줬으면 한다. 그래서 지역 발전과 연계된 기사에 눈이 갔다. 한 자리에 오래 있었던 터미널과 오랜 전통의 남강유등축제 관련 기사를 눈여겨 봤다. 지역민들도 경남일보 지면의 기사 하나하나를 보고 공감하고 있다. 이런 기사들이 지역 여론을 선도하는 것은 물론 독자에게 좋은 하나의 자료가 될 것으로 본다. 개인적으로는 농업분야에 주목하는데 기획 ‘청년농업인 힘내라’도 지역민들이 꿈을 키울 수 있게끔 돕지 않나 싶다. 더불어 진주와 함께 인근 지역도 함께 발전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빅데이터·시각자료 활용도 높아

◇신용욱 위원(경남과학기술대 농학·한약자원학부 교수)=요즘은 그래픽이 주가 된 기사가 대부분이다. 글만 써서는 독자들이 이해하기 힘들기 때문인 듯 하다. 인터넷에서 기사를 접하는 시간이 1분, 최대로 투자하는 시간이 4분을 넘어서는 경우가 잘 없다고 한다. 평균적으로 하나의 기사를 읽을 때 58~59초 가량을 투자한다. 그런 면에서 봤을 때 지난해부터 경남일보에서 가장 급격하게 일어난 변화가 미디어팀의 그래픽 기여도가 아닌가 한다. 시대에 발 맞추는 신선한 변화이자 독자에 대한 서비스로 보고 있다. ‘상권으로 본 경남 경제지도’도 그래픽을 활용, 빅데이터를 분석해 창업 준비하는 시민에게 도움이 되도록 공을 들인 기사인 것 같다. 또 앞서 언급된 청년농업인과 관련해서, 올해 30~40대 귀농인구가 집중되는 경향이 있는데 이를 아이템으로 삼아도 좋은 기사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농업에 대한 인식변화도 이끌 수 있을 것이다.


좀 더 친절한 신문이 됐으면

◇박순애 위원(범죄피해자지원센터 등불 상담분과위원장)=최근 옥시 가습기 살균제 제품을 비롯, 화학물질이 함유된 제품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때문에 사천 탱크로리 추락사고 관련 기사에 집중하게 됐다. 주요 성분인 크실렌에 대한 설명이 조금 더 상세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전문가가 아니면 크실렌이라는 물질 이름부터가 생소하다. 크실렌이 유입됐을 때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 등 궁금한 점이 있었다. 이 경우 기사를 보면서 별도로 인터넷을 찾아보는 경우도 생긴다. 또한 ‘아버지의 두 손에 내려앉은 세월’ 기사는 보자마자 감동을 받았다. 아버지의 손을 한 데 모아 보니 새롭게 와닿았다. 덧붙여 남강유등축제 유료화와 진주 버스터미널 이전사업 기사는 진주시민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던 궁금증을 해소해 준 기사라고 생각한다.


서부경남 넘어 ‘중심’으로

◇조규완 위원(경상대 수의학과 교수)=사전에 손꼽은 기사가 몇 개 있는데 다른 위원님들 의견과 겹쳐 놀랐다. 먼저 진주 버스터미널 이전 관련 기사를 보면, 진주는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는 곳이다. 위치적으로 진주를 경유지로 거쳐가는 차량도 많고 고속도로 통행도 많다. 하지만 지역 진입시설이 이렇게 낙후된 곳은 몇 없다. 터미널을 이전한다면 터미널이 제 역할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그 점에서 현재까지 진행상황을 쭉 훑어주는 것이 좋지 않았겠나 하는 아쉬움이 있다. 또 지역의 볼거리와 머무를 곳에도 초점을 맞춰줬으면 한다. 충분한 소재가 있는데 부각시키지 못해 활용도가 떨어진다. 서부경남 지역에만 집중하는 것 보다는 진주가 중심 지역이라는 관점으로 접근한 기사가 늘었으면 한다. 기사 방향이 지역민의 자부심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다.


지역민 정보 접근 도와야

◇ 박정열 위원(경남도의원)=사실 신문을 깊이 읽는데는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 때문에 필요한 부분만 읽게되는 경향이 있다. 시각적 요소가 큰 역할을 하는 기사도 마찬가지다. 어버이날 시각적 자료를 활용한 기사가 감명 깊었다. 최근 다녀온 사진전에서 느낀 감정만큼 진한 감동이 와닿는 기사였다. 이처럼 독자에게 울림을 줄 수 있는 신문이 되길 바란다. 또 진주는 서부경남 중심 도시다. 경남도의 정책과 각 시군의 정책이 있는데 이에 시민들이 접근하기 쉽도록 경남일보가 소집해주는 역할을 해주면 어떨까 싶다. 또 교통 등 지역민의 불편사항에 대한 기획 기사 등을 다뤄 지역이 공유할 수 있는 사례를 만들어줬으면 한다.


갈등보다 상생을 목표삼을 것

◇정만석 편집국장=우선 미진한 부분은 독자의 지적을 통해 점차 보완될 것으로 본다. 이어 많은 분이 언급하셨지만 터미널 이전 기사와 관련해서는 시 당국이나 경남일보로 민원이나 제보가 상당히 들어왔다. 신문은 양측 간 갈등을 일으키기보다 중재를 하거나 좀 더 나은 대안을 제시하는 방향으로 보도하고자 한다. 현재 미디어 부문은 미디어팀을 별도로 구성해 운영 중에 있다. 아직까지 보완해야 할 점이 많지만 경남에서는 선제적 시도를 했다고 본다. 종이 신문 뿐 아니라 스마트폰이나 미디어를 통한 기사를 제공하는 것이 발전 방안이라 생각한다. 그래픽 부분에도 여러 시도를 하고 있다. 지역 주민이 필요로 하는 사항에 대해서는 최대한 면을 할애하겠다.

정리=김귀현기자



 
제8기 독자위원회 2차 회의
경남일보 제8기 독자위원회 2차 회의가 26일 오후 2시 본사 3층 소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는 정만석 편집국장, 김동환 위원장이 전체회의를 주재했고 이전과 같이 자유발표 형식으로 진행됐다. 임효선 수습기자

김귀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