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디카시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빈자리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6.16  20:28: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빈자리-1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빈자리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빈자리



조금 전까지 보이지 않았는데

십팔 층에 올라보니,



나 원 참!



-김석윤(시인)



‘내려갈 때 보았네/올라갈 때 못 본/그 꽃’ 고은 시인의 시다. ‘순간의 꽃’이라는 시집 속에는 이렇듯 제목 없는 시들로 가득한데, 짧은 3행의 시로 절제된 표현과 긴 여운이 있어 많은 독자의 발걸음을 잠시 멈추게 하는 철리(哲理)시라 할 수 있다. 정상을 향해 올라가기에 급급하다 보면 주위를 살필 겨를이 없으므로 정작 소중한 것을 지나치게 된다. 그러니까 바쁜 삶 속에서지만 여유를 가지고 보면 스쳐 보낸 것들이 비로소 보이기 시작한다는 뜻이겠다.

여기, 차들이 빼곡하게 열린 듯한 주차장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몇 바퀴를 돌아도 보이지 않던 빈자리가 올라와 보니 ‘나 원 참!’ 보이는 것이다. 99%의 영감과 1%의 상상력에 화법의 재미가 더해지는 작품이다./ 천융희·시와경계 편집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