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경일시단] 황태(송태한)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11  18:44: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일시단] 황태(송태한)


숲이 쥐 죽은 듯 동면에 들 때

나는 비로소 잠에서 깨어난다



가진 것 없는 알몸에

눈 속에 엎드려 숨을 고르고

덕장 사이로 얼었다 녹은 살점

깃발인 양 나부낀다



추억은 혹한에 뼛속까지 얼어붙고

못다 한 사랑도 살결이 터서

나무지게 발채 같은 허공에

꽃잎처럼 허물 띄우면



가시가 드러나는 신열身熱의 고통

이름도 넋도 높바람에 말라

시래기처럼 바싹 야윈 한 오라기 꿈에

남은 건 반짝이는 금빛 속살뿐



--------------------------------------------

푸른 동해의 유영은 전설이 되고 뼈 속까지 파고들던 사랑도 신화가 되었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덕장의 유배 속에서 가슴팍을 벌리고 속내를 다 보여주는 것. 눈 덮인 광야에서 녹은 살점 나부끼며 바람에 흔들려주는 것, 이제 시래기 같은 꿈들은 12월의 마지막 달력에 걸리었고 마침표 같은 못 자국 저 벽은 주술 같은 소망으로 또 한 해를 주문한다.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