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위원회 > 1기
[이달의 좋은 기사] 정희성기자, 시장화재 후속기사‘대구 서문시장 대형화재 이후 진주중앙시장 가보니…’
김귀현  |  k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3  21:22: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독자위원회에서는 지난해 12월 2일자 1면에 보도한 정희성 기자의 ‘대구 서문시장 대형화재 이후 진주중앙시장 가보니…’ 기사를 ‘이달의 좋은 기사’로 선정했다.

8기 독자위원들은 “대구 서문시장에 불이 난 직후 생각난 것이 진주 중앙시장 같은 우리지역 전통시장이었다. 시의적절한 기사였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또 “지역 전통시장의 경우 화재 등에 대응할 수 있게끔 만들어진 곳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못한 곳도 아직 많다”며 “안타까운 사고가 지역에 발생하기 전에 현장을 찾고 조명해 생각할 거리를 던졌다”고 말했다.

한편 독자위원들은 이외에도 △유통·외식업계 “최악의 경기” 소외이웃 온정 손길마저 ‘뚝’(12월 14일자·강진성·박성민·정희성기자) △운전면허시험 “불합격입니다” 탈락자 속출(12월 23일자·정희성기자) △김떡순 세대가 토스트 세대에게 “요새 뭐가 맛있니?”(12월 29일자·김지원미디어기자) 등을 ‘이달의 좋은 기사’ 후보로 추천했다.

김귀현기자 k2@gnnews.co.kr



 
대구 서문시장 대형화재 이후
지난해 12월 2일자 1면에 게재된 정희성기자의 ‘대구 서문시장 대형화재 이후 진주중앙시장 가보니(소방길 확보 안돼 초기진화 어렵다)’.

김귀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