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경남도, 소상공인 정책자금 500억원 지원
이홍구  |  red29@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20:39: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도는 영세 소상공인 자금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소상공인 정책자금 500억 원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조선업 불황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지난해보다 200억 원 늘렸다.

도내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 중 광업·제조·건설·운수업은 상시종업원 10인 미만, 도·소매업 등 그 밖의 업종은 상시종업원 5인 미만 업체가 지원대상이다. 휴·폐업 중인 업체, 금융기관과 여신거래가 불가능한 업체, 국세 및 지방세 체납 중인 업체, 사치·향락업종 등은 제외된다.

경남신용보증재단 각 지점에 자금을 신청하면 신용도와 매출액 심사, 사업장 실사 등을 거쳐 융자 한도를 결정하고 신용보증서를 발급해준다. 신용보증서를 발급받고 나서 60일 이내 취급은행에 자금 대출을 신청하면 된다.

상반기에는 250억 원을 자금이 소진될 때까지 지원한다. 융자 한도는 업체당 1억 원이다. 1년 만기 일시상환 또는 1년 거치 3년 균분 상환 조건이다. 융자금액에 대해 1년간 2.5%의 이자차액을 보전해준다. 하반기에는 200억 원을 지원하한다. 특히 나머지 50억 원은 올해 처음으로 취약계층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희망두드림 특별자금’으로 연중 운용한다. 또 정책자금의 저금리 지원을 위해 금리를 2.0%에서 3.0%로 제한하는 ‘대출금리상한제’를 적용한다.

‘희망두드림 특별자금’은 대표자가 6∼10등급의 저신용이면서 연소득 3000만 원 이하의 저소득인 소상공인, 대표자가 사회적 취약계층인 소상공인이 지원대상이다. 업체당 융자한도는 3000만 원이다.

백유기 기업지원단장은 “올해 소상공인 정책자금은 규모를 확대하고 대출금리 상한제 등을 적용하여 도내 소상공인 경영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다”며 “특히 희망두드림 특별자금은 사회적 취약계층 소상공인들에게 희망의 불씨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자세한 내용은 경남도 홈페이지(http://www.gyeongnam.go.kr) 고시·공고란의 ‘2017년 경상남도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계획 공고문’ 또는 경남도 기업지원단(055-211-3384), 경남신용보증재단 각 지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홍구기자 red29@gnnews.co.kr

 
이홍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