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류재수 시의원, 주민소환·제명하라”진주 가호동·정촌면 지역민들 비난
박철홍  |  bigpe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21:00: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진주시 추가경정 예산 편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당초 예산삭감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류재수 시의원에 대한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진주 가호동·정촌면 주민자치위원회·봉사단체협의회, 정촌산업단지 협의회 주민들은 20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추경편성을 촉구하고 류 의원에 대해 주민소환, 제명처분 등 강력한 조치를 요구했다.

가호동·정촌면 주민들은 이창희 진주시장을 향해 “예산을 다시 편성하는 데 어려움이 있겠지만 조속히 추경편성을 해주길 바란다”며 “거리에 나선 시민들의 뜻을 헤아려 지역경제의 마중물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시의회에 대해 이들은 “추경이 편성되면 의회도 달라져야 할 것”이라며 “예산심의는 시민을 위해 해야 한다. 제멋대로 예산을 깎는 불상사가 다시는 없기를 바란다”고 했다.

진주~사천 광역도로망 용역 예산 삭감과 관련, 이들은 “상습 정체구간인 가호동 일대 교통체증 해소를 위해 편성한 예산을 ‘사천시와 협의가 안됐다’는 이유로 예산을 날린 류재수 의원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삭감된 예산을 되찾기 위해 거리에서 1인시위를 해왔는데 류 의원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악의적으로 예산을 깎고 무책임하게 나몰라라 하는 류 의원은 시민의 이름으로 주민소환해야 한다”며 “의회에서도 책임을 물어 제명처분을 해달라”고 말했다.

진주시공무원노동조합도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류 의원을 맹비난했다.

공노조는 “예산삭감에 앞장 선 의원들은 무책임하게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류 의원은 본인 허물은 뒤로 한 채 예산을 마구잡이로 삭감해 놓고 반성도, 해결방안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류 의원은 시민의 이름으로 책임을 물어야 한다. 시의원 품위를 손상하고 지위를 남용한 류 의원에 대해 특단의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노조는 또 “예산삭감을 주도한 의원들은 잘못을 인정하고 문제해결에 적극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정촌
20일 진주 가호동·정촌면 주민자치위원회·봉사단체협의회, 정촌산업단지 협의회 주민들이 추경편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0420 진주시공무원노동조합 기자회견 1
20일 진주시공무원노동조합이 예산삭감을 주도한 의원들의 해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철홍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