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제19대 대선
문재인 "새 정부 과제는 개혁과 통합"
김지원 기자  |  good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09  23:08: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저녁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지지자들이 문 후보를 기다리며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송협회와 지상파 3사가 공동으로 진행한 출구조사 결과가 오후 8시 투표종료와 함께 발표됐다. 결과는 문재인 후보 41.4%, 홍준표 후보 23.3%로 큰 차이로 문재인 후보가 앞설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안철수 후보(21.8%), 유승민 후보 7.1%, 심상정 후보 5.9%로 각각 나타났다. 


출구조사 결과에서 큰 차이로 승리가 예상된 직후 자택에서 방송을 지켜보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여의도 개표상황실을 방문해 지지자들과 선대위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문재인 후보는 짧은 인사말을 통해 출구조사에서 압도승리가 예상된데 대해 감사의 말을 전한 뒤 차분하게 개표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후보는 "이대로 승리한다면 오늘의 승리는 간절함의 승리"라고 언급하며 "정권 교체를 염원했던 국민들의 간절함"을 승리의 원동력이라 평가했다.

또 문재인 후보는 대선의 결과가 이대로 승리로 기록된다면 "우리당 역사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장면의 하나로 남을 것" 이라며 "다음 정부는 문재인 정부가 아닌 더불어민주당 정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후보는 새로운 정부의 과제는 '개혁과 통합'이 될 것이라며 국민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이 끝까지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개표상황실에서 인사말을 마친 후 자택으로 이동했던 문재인 후보는 오후 11시 경 당선이 확실시 된다는 방송사의 예측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광화문 광장으로 나와 국민과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김지원기자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