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크레인 사고' 이어 화재까지…삼성중 왜 이러나
김종환 기자  |  hwa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7  23:51: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거제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크레인 사고와 화재 등이 잇달아 안전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 1일 삼성중공업에서는 크레인 사고로 31명이 숨지거나 다쳤다. 17일 오전에는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이 회사는 크레인 사고로 15일간 작업을 하지 못했다.

고용노동부는 사고 직후 조선소 전체를 대상으로 작업중지명령을 내렸다. 6일부터 부유식 LNG 생산설비(FLNG) 프로젝트 현장 등에서 작업을 부분 재개하도록 한 후 15일부터는 사고현장을 제외한 모든 현장에서 작업을 허용했다.

하지만 전 직원들이 안전결의를 하고 작업재개를 한 지 불과 이틀 만에 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이때문에 삼성중공업과 고용노동부, 경찰 등 관련 당국은 당혹감과 허탈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경찰의 크레인 사고조사가 진행중이고 고용노동부의 특별감독이 진행중인 상황이었기에 충격은 더 컸다.

경찰은 크레인 사고 관련, 근로자 근무 태만·안전관리체계 문제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도 “안전관리를 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삼성중에서 안전사고가 자주 일어나 곤혹스럽다”면서 “크레인 사고 및 화재 원인을 철저히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중 관계자는 “당국과 협조해 사고 원인을 정확히 규명하겠다”면서도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안전사고가 잇따르자 회사는 외부 전문기관 안전점검 정례화, 외부 전문기관과 공동으로 크레인 작업 신호체계 재구축, 크레인 충돌방지시스템 개발을 통한 근원적인 사고 방지 대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또 안전전담 조직을 글로벌 선진업체 수준으로 확대·강화하고, 글로벌 안전 전문가 영입·안전관리 체계 전면 재정비 등 방안도 강구하고 있다. 삼성중은 이런 내용이 모두 포함된 마스터플랜을 다음 달 발표할 예정이다.

김종환기자

 
거제 삼성중공업에서 화재
거제 삼성중공업에서 불이 나 시커먼 연기가 하늘을 메우고 있다. 제공=독자•연합뉴스
거제 삼성중공업에서 화재
거제 삼성중공업에서 불이 나 시커먼 연기가 하늘을 메우고 있다.제공=독자•연합뉴스]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