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고층 외벽 작업자 밧줄 끊은 40대 구속
손인준 기자  |  sonij@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4  23:06: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속보=양산경찰서는 14일 아파트 외벽 작업자의 휴대전화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며 항의하다 밧줄을 끊어 살해한 혐의(살인 및 살인 미수)로 A(41) 씨를 구속했다.(본보 13일자 4면보도)

경찰은 A 씨가 범행에 사용한 공업용 커터칼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8일 오전 8시 13분께 양산시내 한 아파트 옥상 근처 외벽에서 밧줄에 의지한 채 작업을 하던 김모(46) 씨가 켜놓은 휴대전화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며 화를 낸 후 옥상으로 올라가 준비한 칼로 밧줄을 끊었다.

김 씨는 13층 높이에서 작업하다 밧줄이 끊어지면서 바닥에 떨어져 그 자리에서 숨졌다.

A 씨는 또 아파트 외벽에서 함께 작업하던 황모(36) 씨 밧줄도 잘랐지만, 완전히 끊어지지 않았다.

황 씨 등은 밧줄을 조정해 급히 지상으로 내려가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경찰은 15일 참변이 일어난 아파트에서 현장검증을 벌인다.

손인준기자

 

[관련기사]

손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