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금연프로그램 성공률 60% 넘어"
"병원 금연프로그램 성공률 60% 넘어"
  • 연합뉴스
  • 승인 2017.06.27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연학회, 클리닉 참여자 조사결과 발표
흡연중인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한 병원의 금연프로그램이 일반적인 금연 성공률보다 금연효과가 두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대한금연학회는 2016년 3월부터 11월까지 단국대병원에서 운영하는 금연클리닉에 참여한 입원환자 350명을 대상으로 한 금연 성공률 조사결과를 공개하고, 병원 내 금연프로그램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흡연중인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한 병원의 금연프로그램이 일반적인 금연 성공률보다 금연효과가 두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대한금연학회는 2016년 3월부터 11월까지 단국대병원에서 운영하는 금연클리닉에 참여한 입원환자 350명을 대상으로 한 금연 성공률 조사결과를 공개하고, 병원 내 금연프로그램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연학회에 따르면 흡연 환자들에게 담배로 인한 폐해를 시각적으로 소개하고, 금연 상담 코디네이터와 면담을 진행하는 등 금연프로그램을 제공한 결과, 4주 동안 금연 유지에 성공한 비율은 292명(중간 퇴원자 제외) 중 216명으로 73.9%에 달했다.

또 3개월 동안 금연 유지에 성공한 비율은 69.2%(221명 중 153명)이었고, 6개월 동안 성공한 비율은 66.7%(90명 중 60명)였다.

이 수치는 일반적인 금연 성공률이 약 30%도 채 미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상당히 높은 성공률이라고 학회 측은 설명했다.

문제는 자체적으로 환자를 대상으로 한 금연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병원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인력 고용 및 프로그램 운영에 따른 비용이 추가로 지출될 수밖에 없으므로 금연프로그램 도입을 주저하는 병원이 대부분이다.

이번 조사가 진행된 단국대병원의 경우 2012년 금연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시작했으며, 지난해부터 금연 상담 코디네이터를 고용해 더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유석 금연학회 기획이사(단국대병원 가정의학과)는 “담배가 백해무익하고, 뇌·폐·심장·호흡기와 관련된 각종 질환을 유발한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졌다”라며 “니코틴이 워낙 중독성이 강하므로 병을 얻어 입원한 환자조차 담배를 끊기 힘들다”고 말했다.

금연학회는 병원내 금연프로그램 지원을 위해 담뱃세 인상분을 활용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흡연자가 낸 세금인 만큼 다른 분야가 아니라 흡연자의 금연 성공률을 높이는데 예산을 배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납세자연맹에 따르면 담배 세수는 2015년 10조 5181억 원, 2016년 12조 3761억 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 금액은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약 6조 9905억 원)보다 각각 3조 50276억 원, 5조 3856억 원 증가한 액수다.

정 이사는 “800병상 규모의 단국대병원에서 금연클리닉을 운영해보니 500병상당 금연 상담 코디네이터 1명 정도가 적절하다”며 “현재 정부가 결핵·감염 관리 전담간호사를 파견하고 있는 것처럼 금연 상담 코디네이터를 병원에 파견한다면 환자 흡연율을 꽤 많이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각 병원에서 금연프로그램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