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경일시단] 그림자(조정이)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09  19:20: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일시단] 그림자(조정이)
 

구름을 건너 갔다

백일홍꽃으로 돌아왔을 것이다



열꽃으로 눈 멀어

발자국 땅에 내리지 못한 채,

뒷골 너드랑 돌밭으로

떠난 아이가

구름 계단을 기어오르다

젖 냄새 쫓아

마른 벼락을 따라왔을 것이다



젖은 솜털을 꿈틀거리며

여름 내 내

햇살 도는 방향으로 발자국 따라오는,

어미가슴에

그림자로 묻혀진 꽃



석달 열흘 피었다 지고,

또 다시 피는,





-----------------------------------------------

엊그제 사천 박재삼 문학제 일반부 대상 작품이다. 마지막 몇 편을 두고 선자들의 긴 시간의 고민과 격론 끝에 이 작품을 선택 한 것은 관조와 치환의 기법이 무척 탁월하였고, 언어를 매만지는 능력이 오랜 수련이 이었다는 것에 귀착하였다. 미리 보낸 어린 것을 백일홍을 통해서 야윈 감성으로 투사하는 기법이 대단하다.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